대신금융그룹, 신입 공채 및 전문직 특채 실시

머니투데이 김유경 기자 | 2016.10.05 11:00

증권·저축은행, 본사 및 지점영업, 전산부문 공채…PB매니저, 리서치센터RA 특채

대신금융그룹이 2016년 하반기 신입사원 공개채용 및 전문직 특별채용을 실시한다.

대신금융그룹은 대신증권과 대신저축은행에서 신입사원을 공개채용하고, 증권에서는 전문계약직 특별채용을 동시에 진행한다고 5일 밝혔다.

신입사원 채용은 본사 및 지점영업 부문과 증권의 전산부문에서 진행한다. 4년제 대학 이상 기 졸업자와 2017년 2월 졸업예정자가 대상이다. 전공에는 제한이 없으며 증권이나 금융관련 자격증을 보유한 지원자를 우대한다.


전문계약직 채용은 자산관리 영업을 담당할 PB매니저와 애널리스트로 성장할 RA(Research Assistant) 부문에서 진행한다. RA의 지원조건은 신입사원과 동일하다. PB매니저는 변호사, 공인회계사, 세무사, CFA 등 전문직종 자격증 보유자와 경영, 경제, 금융 관련 박사학위 소지자가 대상이다.

입사지원서 접수는 대신증권 홈페이지(www.daishin.com)와 대신저축은행 홈페이지(bank.daishin.com)에서 받는다. 접수기간은 10월 5일부터 16일 자정까지다. 전문직종 자격증 보유자를 위한 채용설명회는 별도로 개최한다.

김수창 대신증권 인사부장은 "이번 채용은 대신금융그룹의 명동시대에 필요한 핵심인력을 충원하는데 목적이 있다"며 "신뢰를 바탕으로 금융전문가로 성장할 역량 있는 지원자들의 많은 지원을 바란다"고 말했다.

베스트 클릭

  1. 1 중국의 삼성 OLED 기술 탈취에 美도 화났다
  2. 2 "부모 덕에 호의호식"…'훔친 수저'에 분노하다
  3. 3 조수애, 이다희, 노현정…재벌家 며느리 된 아나운서들
  4. 4 대낮에 왜 대리운전 부를까…술 안 마시고 대리 부르는 사람들
  5. 5 조선일보 손녀 측 "미성년자 괴물로 몰아가, 법적 대응 검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