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그맨 윤정수 청담동 집, 13.5억원에 낙찰

머니위크 지영호 기자 | 2011.12.08 13:33

두차례 유찰… 감정가 75%인 13.5억원에 낙찰

경매로 나온 개그맨 윤정수 씨의 집이 낙찰됐다.

8일 경매업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방법원 경매법정 별관 211호에서 열린 법원경매에서 윤씨 소유였던 서울 강남구 청담동 D아파트가 감정가의 75%에 낙찰됐다.

감정가는 18억원이었으나 두번의 유찰과정을 거치면서 최저매각가격이 11억5200만원까지 떨어졌으며, 5명의 응찰자 중 이모씨가 최고가인 13억5111만원을 적어 새로운 주인이 됐다.

감정평가서에 따르면 이 집은 방 5개, 화장실 4개, 거실 2개가 있는 복층형 아파트로, 대지 75.37㎡(22.8평), 전용면적 179.38㎡(54평형)다.
감정평가서에 따르면 이 집은 방 5개, 화장실 4개, 거실 2개가 있는 복층형 아파트로, 대지 75.37㎡(22.8평), 전용면적 179.38㎡(54평형)다.

3차 입찰은 당초 11월3일로 예정돼 있었으나 윤씨가 11월1일 매각기일연기신청을 법원에 제출했으며 법원이 이를 받아들여 8일로 변경됐다.

한편 2007년 윤씨는 방송을 통해 개인 돈과 대출을 반반씩 들여 20억원에 이 집을 구입했다고 밝혔으며, 최근 본지의 기사로 경매 사실이 알려지자 3년 전 지인에 보증을 섰다가 잘못되면서 채무를 떠안게 됐다고 설명한 바 있다.


베스트 클릭

  1. 1 '슬램덩크 송태섭' 성우 김일 별세…향년 52세
  2. 2 [MT리포트] 포르노=불법? 男女 92%가 보는데...
  3. 3 이재명, '혜경궁 김씨'는 누구? 트위터 투표 '역풍'
  4. 4 '인천 중학생 추락사' 패딩 압수…유족에게 돌려준다
  5. 5 日상의, "강제징용 판결 논의"…대한상의 "부적절하다" 행사 전격취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