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민간택지 분양가 상한제 카드에도 서울 아파트값 5주째 상승

머니투데이 송선옥 기자 2019.07.12 13:38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부동산114, 서울 전세값 전주대비 0.03% 올라





정부가 민간택지에 대한 분양가 상한제 도입을 공식화한 가운데 이번주 서울 아파트값이 전주대비 0.10% 올라 전주대비 상승폭을 키운 것으로 나타났다.

12일 부동산114에 따르면 7월 둘째주 서울 아파트값은 전주대비 0.10% 올랐다. 이는 전주 상승폭 0.07%를 상회하는 것으로 5주 연속 상승이다.

재건축 아파트와 일반 아파트 가격 변동률은 각각 0.30%, 0.06%를 기록했다.



서울에서는 강남권 아파트가 가격 상승을 주도했다. 자치구별로는 송파(변동률 0.36%) 강남(0.14%) 광진(0.14%) 강동(0.11%) 중구(0.09%) 구로(0.07%) 도봉(0.07%) 서초(0.06%) 마포(0.06%) 등이 올랐다. 송파는 잠실동 주공 5단지와 신천동 장미1차, 2차 등 재건축 추진단지와 잠실엘스, 잠실파크리오 등 대단지 아파트 중심으로 수요가 유입되며 가격이 올랐다.

관악이 유일하게 0.13% 내렸다.

신도시 중에서는 평촌(-0.08%) 일산(-0.04%) 동탄(-0.02%) 등이 하락한 반면 위례(0.06%) 분당(0.03%) 중동(0.01%) 등이 소폭 상승했다.

경기 인천은 광명(0.13%) 구리(0.06%) 안양(0.05%) 성남(0.04%) 등이 올랐으나 오산(-0.12%) 시흥(-0.07%) 평택(-0.05%) 등이 내렸다.

전국 아파트 전세값이 보합을 기록한 가운데 서울 전세값은 0.03% 올라 4주 연속 상승했다.


서울에서는 중구(0.29%) 서초(0.07%) 강남(0.06%) 양천(0.06%) 등이 올랐고 강동(-0.03%) 서대문(-0.01%) 등이 내렸다. 서초는 반포주공1단지(1·2·4주구) 재건축 이주 수유 등으로 상승했으나 강동은 6월 입주한 명일동 래미안명일역솔베뉴에 이어 오는 9월 고덕동 고덕그라시움 입주를 앞두고 하락했다.

임병철 부동산114 수석연구원은 "정부가 민간택지 분양가 상한제 카드를 5년만에 꺼내 든 가운데 현장에서는 일단 지켜보자는 분위기가 우세하다"면서도 "집값이 불안요인을 보인다면 보유세 강화 등 추가 규제책이 나올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고 말했다.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