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나경원 "자살골 넣는 선수한테 '추경패스' 해야 하나"

머니투데이 강주헌 기자 2019.06.13 16:42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the300]與 "이강인 패스처럼 추경 처리" 발언에 반박…"빚더미 추경, 한국당이 다 걷어낼 것"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왼쪽)가 13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 사진=홍봉진 기자 honggga@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왼쪽)가 13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 사진=홍봉진 기자 honggga@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13일 더불어민주당의 추가경정예산(추경) 처리 촉구에 "자살골 넣는 선수한테 '추경패스'를 해줘야 하는 건지 한번 꼼꼼히 보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열린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이강인 선수의 패스를 얘기하면서 추경 적시 투입을 얘기했는데 보면 볼수록 이런 식의 추경은 아니라는 생각이 든다"며 이같이 말했다.





나 원내대표는 "3조 6000억원의 국채 발행 등 빚더미 추경이고, 청년세대에게 부담이 가는 추경"이라며 "아무리 살펴봐도 긴급성이라는 추경 요건에 해당하지 않고 단기 일자리 마련과 현금살포성 예산이 지나치게 많다. 우리가 다 걷어내겠다"고 밝혔다.



앞서 이인영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이강인 선수의 자로 잰 듯한 패스와 신 내린 퍼팅과 같은 패스처럼, 적재적소에 정확한 규모로 타이밍을 맞춰 추가경정예산 투입 역할을 국회가 해야 한다"며 추경 처리를 촉구했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한국당 재해 및 건전재정 추경 긴급토론회'에서는 '경제청문회'를 거듭 제안했다. 나 원내대표는 "우리 경제가 무엇이 문제고 정책이 무엇이 문제인지 국민 앞에 소상히 밝혀달라"며 "이 정부의 모든 것은 청와대가 정하고 경제정책 역시 청와대가 정하고 있으니 청와대 경제라인들이 나와서 답을 해야 한다"고 말했다.



국회 정상화와 관련해서는 여권의 태도와 자세를 문제 삼았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나 "(국회 정상화 협상과 관련해 데드라인을) 이번 주말까지라고 얘기했으니까 청와대와 여당의 진정성 있는 제스처를 기다려보겠다"며 "지금 청와대와 여당이 신뢰를 쌓아가는 데 매우 부족함이 있다"고 밝혔다.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