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한국당 행안위 "김제동·김어준 등 좌편향인사 강연료 전수조사"

머니투데이 조준영 기자 2019.06.13 16:07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the300]그동안 초청인사 100만원 안넘어…친정권인사 특혜

(서울=뉴스1) 이종덕 기자 = 홍문종·이채익 ·안상수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자유한국당 소속 위원들이 12일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이들은 기자회견에서 ''경찰이 '유치 및 호송규칙'을 위반하며 수감된 피의자 신분인 민노총 간부를 호송이 아닌 호위를 하는 어치구니 없는 일이 일어났다:고 주장했다. 2019.6.12/뉴스1  (서울=뉴스1) 이종덕 기자 = 홍문종·이채익 ·안상수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자유한국당 소속 위원들이 12일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이들은 기자회견에서 ''경찰이 '유치 및 호송규칙'을 위반하며 수감된 피의자 신분인 민노총 간부를 호송이 아닌 호위를 하는 어치구니 없는 일이 일어났다:고 주장했다. 2019.6.12/뉴스1




국회 행정안전위원회(행안위) 소속 자유한국당 의원들이 "주민 혈세를 갉아먹는 특혜성 고액 강연료 실태에 대한 전수조사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안상수·이채익·홍문표 의원은 이날 오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김제동씨는 물론 김어준, 주진우씨 등 좌편향 색채로 논란을 자초하는 인사들에 대한 특혜성 시비가 있는 강연료 실태를 전수조사해 강연료가 적정했는지를 엄밀히 따져나갈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들은 "좌편향 색채로 논란을 자초하는 김제동씨가 1550만원 고액강연료 논란으로 대전 대덕구 강연이 취소된 가운데 충남 논산시가 2014년과 2017년 두 차례에 걸쳐 김제동씨를 초청해 고액 강연료를 준 것으로 확인됐다"며 "그동안 초청연사의 강연료가 100만원을 넘지 않았다는 점에서 친(親)정권 인사를 챙기기 위한 특혜라고 밖에 볼 수 없다"고 지적했다.




또한 "고액의 강연료를 재정자립도가 11.4%에 불과해 인건비 감당도 버거운 논산시의 혈세로 지출했다는 게 더 큰 문제"라며 "지자체의 포퓰리즘적 현금살포 경쟁이 도를 넘었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한국당은 지자체장이 재정지출을 수반하는 조례안을 제출하려는 경우에 해당 조례안의 시행일로부터 5년간의 재정수입과 지출증감액에 대한 추계자료와 재원조달방안을 첨부하도록 의무화한 지방재정법 개정안을 발의했다"며 "국회가 정상화되는 대로 조속히 처리돼 지방재정을 위태롭게 하는 정치적 목적의 현금살포가 방지될 수 있도록 협조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