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홍콩, '송환법' 심의 재차 연기…관공서도 문 닫아

머니투데이 정한결 기자 2019.06.13 16:49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이날도 수만명 시위 참여…시위대·정부 대치하면서 갈등 장기화 전망

/사진=로이터./사진=로이터.




홍콩 의회가 100만명의 대규모 시위를 촉발시킨 '범죄인 인도 법안' 심의를 재차 연기했다.

13일 로이터 등에 따르면 홍콩 의회인 입법회 의장 앤드루 렁은 성명을 내고 이날 범죄인 인도법 심의에 나서지 않겠다고 밝혔다.

앞서 홍콩 의회는 전날인 12일 범죄인 인도 법안 2차 심의에 이어 61시간의 토론 시간을 갖고 오는 20일 3차 심의와 표결에 들어갈 예정이었다. 그러나 시위대가 심의를 막기 위해 의회건물을 밤새 지키자 전날에 이어 이틀 연속 심의 일정을 취소한 것이다. 시위가 발생한 홍콩 금융지구에 위치한 각 관공서도 이번 주 내내 문을 닫기로 했다.



홍콩 시민들을 거리로 뛰쳐나오게 한 범죄자 인도법은 중국 본토와 대만, 마카오 등 홍콩과 범죄인 인도 조약을 체결하지 않은 국가나 지역에도 범죄인을 인도할 수 있도록 하는 내용을 담았다. 시위대는 중국이 반중 인사나 인권운동가 탄압에 이를 악용할 것이라고 우려하고 있다. 이에 지난 주말동안 홍콩시민 100만명이 집회에 참석하면서 1997년 중국에 홍콩이 반환된 이후 최대 규모의 시위가 발생하고 있다.

이날도 수만 명의 홍콩 시민이 시위를 이어나갔다. 로이터는 전날 홍콩 경찰이 최루탄과 고무탄, 물대포를 쏘며 강경 대응하며 시위대가 72명이 부상을 당했음에도 학생들과 시민들이 의회에 모였다고 전했다.

시위에 참석한 나탈리 웡은 "우리는 홍콩 정부와 장기전을 벌일 준비가 됐다"면서 "나는 젊다. 내가 홍콩을 위해 싸워야하는 이유"라고 밝혔다.


시위대가 법안이 철회될 때까지 '결사항전'의 뜻을 밝힌 가운데 홍콩 정부도 법안 처리를 강행할 예정이라 충돌은 계속될 전망이다. 홍콩 행정수반인 캐리 람 행정장관은 전날 이번 시위를 '조직된 폭동'으로 규정하고 이달 내로 법안을 처리하겠다고 밝혔다.

이 기사의 관련기사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