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SKT·KT 고객, 13일부터 앱스토어 휴대폰 결제된다

머니투데이 김주현 기자, 박효주 기자 2019.06.13 13:00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앱스토어, 애플뮤직 등 iOS 콘텐츠 플랫폼에서 휴대폰 결제 지원…신용카드·수수료 없이 결제 가능

SK텔레콤과 KT가 13일부터 앱스토어, 애플뮤직 등 iOS 콘텐츠 플랫폼에서 휴대폰 결제 서비스를 지원한다/사진=KTSK텔레콤과 KT가 13일부터 앱스토어, 애플뮤직 등 iOS 콘텐츠 플랫폼에서 휴대폰 결제 서비스를 지원한다/사진=KT




SK텔레콤 (260,000원 2000 -0.8%)KT (28,350원 150 +0.5%)가 13일부터 앱스토어, 애플뮤직 등 iOS 콘텐츠 플랫폼에서 휴대폰 결제 서비스를 지원한다. 애플 단말기를 사용하는 고객도 iOS 플랫폼에서 해외 승인 수수료나 원화 결제 수수료 없이 유료서비스를 휴대폰 이용 요금으로 청구되도록 결제할 수 있게 됐다.

SK텔레콤과 KT 고객은 앱스토어와 애플뮤직 내 애플 ID 계정의 '지불정보'에서 새로 추가된 '휴대폰 결제'를 선택하면 별도 정보 입력없이 간편 결제가 가능해졌다.

휴대폰 결제는 아이폰과 아이패드, 맥, PC 등 디바이스에서 설정이 가능하다. 애플TV와 애플워치를 포함해 모든 애플 디바이스의 애플 ID에 자동으로 적용된다.



SK텔레콤은 합리적 콘텐츠 소비를 돕기위해 월별, 일별, 건별 결제 한도를 설정할 수 있게했다. 결제 한도는 모바일 T월드 요금조회/납부의 콘텐츠 이용료 이용내역에서 고객이 직접 설정하면 된다.

한편 애플은 지난해 9월부터 원화 결제를 지원했다. 이는 기존 달러 결제에서 오는 수수료 부담과 환율에 따른 차이를 없애 보다 나은 소비 환경을 만들어줄 것으로 기대됐다. 하지만 가격과 결제만 원화로 변경되고, 실제로는 아일랜드 소재 자회사인 '애플 디스트리뷰션 인터내셔널'을 통해 달러화로 청구됐다. 때문에 해외 카드사를 통해 카드 사용지역 화폐로 결제할 수 있도록 하는 DCC(Dynamic Currency Conversion) 서비스 방식을 거치며 '이중 수수료' 논란이 불거졌다.


이중 수수료 때문에 카드사에서는 DCC 결제를 차단하는 서비스를 제공하지만, 이를 활성화하면 애플 서비스에서 결제가 불가능해진다.

이런 논란 속에 애플은 9개월만에 새로운 결제 수단인 통신사 소액 결제 방식을 도입했다. 휴대폰으로 결제하는 경우 △해외 승인 수수료와 △원화결제 수수료가 발생하지 않는다.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