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비아이 마약 의혹보다 YG '자체검사'가 더 놀랍다"…누리꾼 '황당'

머니투데이 조해람 인턴기자 2019.06.12 17:08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얼마나 심각하면 아이돌 소속사가 마약 검사를 하나"

가수 비아이/사진=김창현 기자가수 비아이/사진=김창현 기자




그룹 아이콘 멤버 비아이의 마약 의혹이 불거진 가운데 소속사 YG엔터테인먼트가 언급한 '마약 자체검사'가 화제다.

12일 디스패치는 경찰이 2016년 8월 비아이가 대마초, LSD 등을 불법 사용한 정황을 포착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경찰은 당시 A씨를 마약 관련 혐의로 긴급 체포하는 과정에서 A씨와 비아이가 그해 4월 마약 구입에 대해 이야기한 카카오톡 대화를 입수했다. 하지만 경찰은 비아이를 소환조사하지 않았다.

해당 의혹과 관련해 YG는 디스패치에 "비아이는 2016년 마약 사건과 무관하다"며 "YG는 2개월에 1번씩 자체적으로 약물 반응 검사를 한다. 최근 검사 당시 비아이를 포함해 그 어떤 멤버도 약물 양성 반응을 보이지 않았다"고 해명했다.



이에 누리꾼들은 YG의 자체 마약검사 시행 자체를 놀라워하며 "얼마나 심각하면 무슨 아이돌 소속사가 2달에 한번 아티스트 마약검사를 하느냐" "다른 가수들은 안무검사받을때 쟤네들은 마약검사 받는 건가" "YG 마약 논란이 몇번째인지 모르겠다"는 등 황당하다는 반응을 보였다.

/사진=JTBC '아는형님' 방송화면/사진=JTBC '아는형님' 방송화면
의혹이 불거지며 과거 YG 소속이었던 가수 승리와 비아이가 한 방송에서 마약에 관해 농담을 한 사실도 입방아에 올랐다.

두 사람은 지난해 2월3일 JTBC '아는 형님'에 함께 출연해 예능 프로그램 '마리와 나'를 언급하며 "발음을 잘 해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프로그램의 제목이 대마초(마리화나)로 들릴 수 있는 점을 염두에 둔 농담이었다.

이 방송에서 승리는 "특히 우리는 조심해야된다. 깜짝 놀랐다. 예민하다"라고 말했다.

이를 둘러싸고 누리꾼들은 "알면서 순진한 척 하는 것이 소름이 돋는다" "시청자를 농락하는 거였나"라며 비난했다.


한편 비아이는 12일 SNS를 통해 "너무나도 부적절한 행동으로 물의를 일으킨 점 진심으로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린다"라며 "한때 너무 힘들고 괴로워 관심조차 갖지 말아야 할 것에 의지하고 싶었던 것은 사실이지만 그것 또한 겁나고 두려워, 하지도 못했다"고 해명했다.

이어 비아이는 "저의 잘못을 겸허히 반성하며 팀에서 탈퇴하고자 한다"라며 그룹 탈퇴 의사를 밝혔다.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