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지역 비하 발언' 논란 홍자, 그 후 출연한 라이브 방송서…

머니투데이 박가영 기자 2019.06.11 08:08
의견 1

글자크기

사과·언급 없이 방송 마쳐…평소와 달리 차분한 태도 보이기도

트로트 가수 홍자/사진=홍자 인스타그램 트로트 가수 홍자/사진=홍자 인스타그램




트로트 가수 홍자가 한 행사에서 전라도 지역을 비하하는 듯한 발언을 해 파장이 일고 있다. 홍자는 이 후 라이브 방송에 출연했지만 논란에 대해 별 다른 언급을 하지 않았다.

홍자는 지난 10일 오후 네이버 스페셜 V라이브를 통해 방송된 'SINGING ROOM X Miss Trot-코인노래방 X 미스트롯'에 송가인, 정미애, 정다경 등 동료 트로트 가수들과 함께 등장했다.

홍자가 지역 비하 발언으로 논란을 빚은 터라 그의 출연에 이목이 집중됐다. 그러나 홍자는 해당 논란에 대한 언급이나 사과 없이 방송을 마쳤다. 허나 발랄했던 평소 모습과 달리 차분한 분위기를 풍겨 논란을 의식하는 듯했다.




앞서 홍자는 지난 7일 전라남도 영광군에서 열린 '2019 영광 법성포 단오제' 행사에 올라 축하 공연을 하던 중 "무대에 올라오기 전 많이 긴장했다. 전라도 사람들은 실제로 뵈면 뿔도 나 있고, 이빨도 있고, 손톱 대신 발톱이 있을 줄 알았는데 이렇게 큰 성원을 보내줘 감사하다. 전라도에 자주 와도 되겠냐"고 말해 논란이 일었다.

홍자의 발언이 뒤늦게 알려지며 누리꾼 사이에서 비난이 쏟아졌다. 이에 홍자는 지난 10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적절치 않은 언행으로 많은 분께 불쾌감을 드려 죄송하다. 이번 일을 계기로 깊이 반성하고 신중한 언행 보여드릴 수 있도록 하겠다"고 사과했다.
지난 10일 V라이브에 등장한 홍자./사진=뉴스1지난 10일 V라이브에 등장한 홍자./사진=뉴스1
나의 의견 남기기 의견 1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