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포토is]'저 이렇게 컸어요'…노무현 손녀 노서은

머니투데이 조해람 인턴기자 2019.05.24 13:47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눈에 넣어도 안 아픈' 노 전 대통령 손녀딸…사진으로 돌아보는 과거와 현재

고 노무현 대통령 손녀 노서은 양과 조지 부시 전 미국 대통령이 23일 오전 경남 김해 봉하마을에서 열린 노 전 대통령 서거 10주기 추도식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뉴스1고 노무현 대통령 손녀 노서은 양과 조지 부시 전 미국 대통령이 23일 오전 경남 김해 봉하마을에서 열린 노 전 대통령 서거 10주기 추도식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뉴스1




고 노무현 전 대통령의 손녀 노서은양이 훌쩍 자란 모습으로 공식석상에 등장했다.

노서은양은 23일 경남 김해 봉하마을에서 열린 노 전 대통령 10주기 추도식에 참석했다. 이날 노서은양은 조지 W. 부시 전 미국 대통령의 팔짱을 끼고 행사장에 입장해 눈길을 끌었다.

노서은양은 노 전 대통령의 장남 노건호씨의 딸이다. 2003년생으로 노 전 대통령과 함께 장난을 치는 사진이 매체를 통해 종종 나오곤 했다. 2009년 노 전 대통령의 장례식에서 어린 나이에 할아버지와의 이별을 실감하지 못하고 천진하게 포즈를 취해 많은 이들을 안타깝게 하기도 했다.



노 전 대통령의 사랑을 듬뿍 받았던 꼬마 노서은양은 어느덧 15살이 됐다. 노서은양은 지난 23일 노 전 대통령 10주기 추도식을 찾은 시민들에게 의젓하게 감사 인사를 전했다.

◇"할아버지 한 입, 서은이 한 입~"



청와대에서 노 전 대통령과 노서은양이 과자를 먹으며 장난치고 있다./사진=사람사는세상 노무현재단청와대에서 노 전 대통령과 노서은양이 과자를 먹으며 장난치고 있다./사진=사람사는세상 노무현재단
◇대통령 자전거 뒷자리는 언제나 '손녀딸 전용석'

봉하마을에서 자전거를 타고 있는 노 전 대통령과 노서은양./사진=사람사는세상 노무현재단봉하마을에서 자전거를 타고 있는 노 전 대통령과 노서은양./사진=사람사는세상 노무현재단
◇손녀의 귓속말



노서은양의 귓속말을 들어주는 노 전 대통령./사진=사람사는세상 노무현재단노서은양의 귓속말을 들어주는 노 전 대통령./사진=사람사는세상 노무현재단
◇부시 전 美 대통령과 함께 …훌쩍 큰 손녀딸

노서은양이 조지 부시 전 미국 대통령과 함께 23일 경남 김해 봉하마을에서 열린 故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0주기 추도식에 참석하고 있다. (노무현재단 제공)/사진=뉴스1 노서은양이 조지 부시 전 미국 대통령과 함께 23일 경남 김해 봉하마을에서 열린 故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0주기 추도식에 참석하고 있다. (노무현재단 제공)/사진=뉴스1
◇"훌륭하게 자랐구나…" 부시의 소회

23일 노 전 대통령 10주기 추도식에서 노서은양이 조지 부시 전 미국 대통령과 함께 서 있다./사진=김휘선 기자23일 노 전 대통령 10주기 추도식에서 노서은양이 조지 부시 전 미국 대통령과 함께 서 있다./사진=김휘선 기자
◇이제는 의젓한 '서은 양'


23일 오후 경남 김해시 진영읍 봉하마을에서 열린 노무현 대통령 서거 10주기 추도식에서 참배를 마친 부시 전 미국 대통령이 노서은양과 이동하고 있다./사진=뉴스123일 오후 경남 김해시 진영읍 봉하마을에서 열린 노무현 대통령 서거 10주기 추도식에서 참배를 마친 부시 전 미국 대통령이 노서은양과 이동하고 있다./사진=뉴스1
◇할아버지와 함께 달리던, 그리운 시간

2008년 9월 노 전 대통령과 노서은양이 봉하마을 골목길에서 자전거를 타고 있다./사진=사람사는세상 노무현재단2008년 9월 노 전 대통령과 노서은양이 봉하마을 골목길에서 자전거를 타고 있다./사진=사람사는세상 노무현재단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