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래퍼 아이언 "대마초는 신의 선물"…마약 옹호 '논란'

머니투데이 한민선 기자 2019.04.26 10:53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대마초 되게 적극 장려…필로폰·히로인은 절대 안 돼"

가수 아이언./사진=홍봉진 기자 가수 아이언./사진=홍봉진 기자




'쇼미더머니3'에서 준우승을 했던 래퍼 아이언이 대마초를 옹호하는 발언을 했다.

아이언은 지난 19일 유튜브 채널 근황올림픽의 '[아이언을 만나다] 실제 봉사 현장 찾아가 봤습니다'라는 제목에 출연해 "저는 지금도 변함없이 대마초는 한약이라고 생각한다"며 "대마초는 되게 적극 장려를 하고 싶은 입장이기도 하고, 그런 부분에서 대마초는 사회에 필요한 신의 선물이라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또 "교육에서도 배웠지만, 술이랑 담배가 진짜 마약이지 대마초는 자연에서 자라는 거다"라며 "다만 세금적인 문제나 그런 부분에서 역사적으로 미국에서 금지하고 그런 것 때문에 아직까지 인식이 나쁘게 박혀서 그렇다"고 했다.




이어 "필로폰이나 히로인 같은 건 절대 하면 안 된다. 인생을 망하게 하는 지름길"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아이언은 대마초 흡연과 전 여자친구 A씨에 대한 폭행 혐의로 징역 8월 집행유예 2년, 사회봉사 80시간 이수 명령을 선고받았다.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