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영상] 문희상 의장, 임이자 의원 얼굴 '쓰담쓰담'하는 순간?

머니투데이 김현아 기자 2019.04.24 17:02
의견 17

글자크기



아수라장에서 웬 '쓰담쓰담'?

24일 문희상 국회의장실에서 벌어진 논란이다. 이날 자유한국당 의원들은 선거제 개편안과 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공수처) 신설안의 '패스트트랙' 처리에 반발하며 국회의장실을 항의 방문했다.

문희상 국회의장이 2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장실에서 자유한국당 의원들이 선거제 개편안 및 공수처 설치법안 등 신속처리안건과 관련해 의장실을 점거하자 경호를 받으며 빠져나가고 있다. / 사진=이동훈 기자 photoguy@문희상 국회의장이 2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장실에서 자유한국당 의원들이 선거제 개편안 및 공수처 설치법안 등 신속처리안건과 관련해 의장실을 점거하자 경호를 받으며 빠져나가고 있다. / 사진=이동훈 기자 photoguy@


앞서 국회 사법개혁특별위원회 소속인 오신환 바른미래당 의원이 패스트트랙에 반대 의사를 밝히자 김관영 바른미래당 원내대표가 오 의원을 사개특위 위원에서 사임시키고 다른 의원을 보임할 수 있다고 시사한데 따른 한국당 의원들의 실력행사였다. 문 의장에게 오 의원의 사보임을 막아달라며 의장실을 찾은 것.



"의장님 사퇴하세요" 한국당 의원들의 거친 외침이 이어지며 현장은 아수라장으로 변했다. 이 과정에서 문 의장의 임이자 한국당 의원 '성추행 의혹'이 불거졌다. 임 의원과 마주선 문 의장이 임 의원의 복부를 손으로 접촉하자 임 의원이 '이러시면 성희롱입니다'라 항의했고, 이에 문 의장이 '그럼 이렇게 하면 되겠냐'며 임 의원의 얼굴을 두 차례 감쌌다는 게 자유한국당의 주장이다.


실제로 문 의장이 임 의원의 얼굴을 양 손으로 감싸며 '쓰담쓰담'하는 장면이 영상으로 포착됐다. 자유한국당은 '임이자 의원을 성추행한 문희상 국회의장은 즉각 사퇴하라'고 주장했다.

나의 의견 남기기 의견 17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