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그래픽뉴스]최근 10년간 교사 및 학생수 추이

머니투데이 김지영 디자인기자 2019.04.22 19:55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2009년부터 지난해까지 10년간 학생 수가 21% 가량 줄어 들었음에도 불구하고, 교원수는 9.8% 가량 늘어났다.

가장 큰 원인은 OECD 기준을 여전히 밑도는 교사 1인당 학생 수 때문이다. 게다가 유치원과 특수학교 등의 교원수 증가도 한 몫을 했다.

같은 기간 유치원 학생수가 25.8%(13만 8637명) 늘어남에 따라 유치원 교사가 55%(1만 9477명) 늘었다. 또 기타(특수·각종학교) 학생이 4.3%(2032명) 늘면서 해당학교 교원이 42.9%(3167명) 늘어난 영향이 컸다.




초등학생 22%(76만 3010명), 중학생 33.5%(67만 2684명), 고등학생 21.7%(42만 7216명)가 줄었음에도 불구하고, 교원수는 각각 초등학교 6.6%(1만1616명), 중학교 0.8%(831명), 고등학교 7.3%(9153명) 늘어났다.

이는 여전히 OECD 기준을 밑도는 교사당 학생수를 채우기 위한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2029년 인구증가율이 마이너스로 돌아서는 시기에 접어들면 남아도는 교사로 인한 과잉 인력 문제에 봉착할 것으로 예상된다.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