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노영국 "서갑숙과 이혼 사유, 루머와 달라"

머니투데이 김지훈 기자 2019.02.19 18:49
의견 2

글자크기

배우 노영국. /사진=KBS 캡쳐배우 노영국. /사진=KBS 캡쳐




"(에세이집 '나도 때론 포르노그라피의 주인공이고 싶다'의) 내용에는 제 이야기가 많이 없습니다."

배우 노영국이 전처인 배우 서갑숙과 이혼하게 된 배경은 고부 갈등 때문이었다고 밝혔다. 서갑숙이 본인의 고백담을 담아 20여년 전 출간했던 '나도 때론 포르노그라피의 주인공이고 싶다' 때문에 두 사람이 파국을 맞았다는 세간의 루머를 반박한 것이다.

노영국은 19일 방송한 KBS1 ‘아침마당’ 화요초대석에 출연해 이 같이 설명했다. 1988년 결혼한 두 사람은 약 9년 만인 1997년 이혼했다. 서갑숙의 에세이집 '나도 때론 포르노그라피의 주인공이고 싶다'는 1999년 출간돼 이혼 시점과 차이가 있다.




노영국은 "이혼 후에 책이 나왔다"며 "출판사에서 책을 팔아야 되지 않나. 마치 저하고 서갑숙씨의 이야기가 많이 있는 것처럼 홍보를 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서갑숙이 이혼 후 극단을 했는데 손해를 많이 봤다"며 "빚을 해결하기 위해 수필을 쓰겠다고 해서 당시 제 이야기를 쓰지 말라고 했다"고 설명했다.
배우 서갑숙. /사진=머니투데이DB배우 서갑숙. /사진=머니투데이DB
나의 의견 남기기 의견 2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