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린 "남편 이수 성매매 사실이지만…허위 많아"

머니투데이 김건휘 인턴기자 2019.02.18 08:15
의견 15

글자크기

가수 린./사진=머니투데이DB가수 린./사진=머니투데이DB




가수 린이 남편 이수에게 쏟아지는 비판에 입을 열었다. 이수는 미성년자 성매매 혐의로 기소유예 처분을 받은 적이 있다.

앞서 이수는 지난 14일 SNS를 통해 "밸런타인데이 하사품"이란 문구와 함께 팔찌 사진을 공개했다. 해당 팔찌는 '까르띠에'(Cartier) 제품으로 가격은 800만원 상당으로 추정된다.

이 소식이 알려지자 한 누리꾼은 "미성년자 성매수자가 뭐 하는지 알고 싶지 않다"라고 댓글을 달았다. 이수는 지난 2009년 미성년자 성매매 혐의로 기소유예처분을 받았다.



이에 이수의 아내 린은 해당 댓글에 답글을 달았다. 린은 "잊고 용서해달라는 건 아니며, 생각해본 적도 없다"라고 말했다. 이어 "성매매는 사실이지만 그 속에 허위 사실이 난무하다"며 "모쪼록 알고 싶지 않은, 몰라도 될 남의 집 일을 이렇게 알아야 해서 피곤하실 것 같네요"라고 덧붙였다.


이수는 사회복무요원으로 복무하던 지난 2009년 미성년자 A양(당시 16세)을 집으로 불러 성매매를 한 혐의로 입건됐다. 당시 이수는 A양이 미성년자라는 사실을 몰랐다고 주장했다. 이수는 법원으로부터 존 스쿨(성구매자 재범방지 교육) 이수를 조건으로 기소유예 처분을 받았다.

한편 린과 이수는 이런 논란을 딛고 지난 2014년 9월 결혼해 많은 관심을 끌었다.
나의 의견 남기기 의견 15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