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MT리포트]남양유업 배당 늘리면 오너 배당금 3.7억→7.2억…소득세도 '껑충'

머니투데이 김사무엘 기자, 반준환 기자 2019.02.12 18:55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배당의 두 얼굴-친시장인가 친오너인가]⑥홍원식 회장, 배당 증가 따라 소득세 약 1억6000만원 더 낼수도

편집자주 3월 정기 주주총회를 앞두고 국민연금발 배당논쟁이 뜨겁다. 배당은 주식(株式, Share)의 어원이 될 정도로 증시의 기본 전제이자 기업과 주주들의 첨예한 대립을 촉발하는 뜨거운 감자가 된다. 배당의 근원적 문제를 기업과 시장의 시각에서 점검해야 한다는 지적이 나온다.




국민연금의 배당확대 요구에 따라 남양유업의 배당을 업계 평균 수준으로 올릴 경우 최대주주인 홍원식 남양유업 회장도 기존보다 2배 많은 약 7억원의 배당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이에 따른 소득세 증가도 상당할 것으로 관측된다.

12일 남양유업 사업보고서에 따르면 남양유업의 2017년 배당성향(당기순이익에서 배당금이 차지하는 비율)은 17%로 같은 기간 상장사 평균 배당성향 33.81%의 절반 수준에 불과하다. 1주당 배당금은 1000원(우선주 1050원)으로 현재 주가(62만5000원)와 비교한 배당수익률은 1.6%정도다.

국민연금은 남양유업에 대해 배당을 얼마나 늘릴지 구체적인 수치를 제시하진 않았지만 배당성향을 상장사 평균인 33% 정도로 올린다고 가정하면 배당금은 지금보다 약 2배 높아진다.



남양유업의 지난해 당기순이익은 아직 발표되지 않았다. 지난해 3분기까지 추이로 봤을때 2017년과 비슷한 수준의 당기순이익이 날 것으로 가정하면 지난해 총 당기순이익은 50억원 정도로 추측할 수 있다. 배당성향 33%를 적용하면 총 배당금은 16억5000만원, 1주당 배당금은 약 1950원이 된다.

남양유업의 주장대로 배당을 늘릴 경우 지분의 절반 이상을 차지하고 있는 오너 일가의 배당금도 크게 높아진다. 홍원식 남양유업 회장의 지분율은 51.68%다. 보유주식은 총 37만2107주로 지난해 배당으로만 약 3억7000만원(1주당 1000원)을 번 셈이다. 배당금을 1950원으로 늘리면 올해는 약 7억2500만원의 배당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배당이 늘면 이에 따라 금융소득세도 늘어난다. 금융소득은 연 2000만원까지는 원천징수세율 14%를 적용하고 2000만원 초과분은 종합소득세로 합산해 일반세율(6~42%)를 적용한다.


홍 회장이 배당소득 외 다른 소득이 없다고 가정하면 배당금 3억7000만원에 대한 금융소득세는 세율 40%(3억원 초과~5억원 이하 구간)와 지방소득세 4%를 적용해 약 1억3000만원(배당세액공제 미적용)이 나온다. 배당이 7억2500만원으로 늘어나면 최고세율 42%(5억원 초과 구간)와 지방소득세 4.2%을 적용해 세금은 약 2억9000만원으로 기존보다 123% 늘어난다.

국민연금이 대표적 '짠물 배당' 기업인 남양유업에 배당확대를 요구하고 나섰지만 실제 현실화하긴 어렵다는 관측이 나온다. 홍 회장을 비롯한 오너일가의 지분이 53.85%로 국민연금이 배당확대 안건을 주주총회에 상정한다 해도 통과는 어려울 것이란 분석이다.

이 기사의 관련기사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