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檢 '블랙리스트' 김은경 前환경부 장관 소환조사

머니투데이 이해진 기자 2019.02.12 00:47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설 연휴 전 피고발인 신분으로 조사…한 차례 더 소환 방침

서울 송파구 서울동부지검/사진=뉴스1서울 송파구 서울동부지검/사진=뉴스1




청와대 특별감찰반의 '환경부 블랙리스트'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최근 김은경 전 환경부 장관을 소환 조사했다.

12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동부지검 형사6부(부장검사 주진우)는 설 연휴 직전 피고발인 신분으로 김 전장관을 불러 조사했다. 검찰은 김 전 장관을 한차례 더 불러 조사할 방침인 것으로 전해졌다.

서울동부지검은 청와대 특감반의 '민간인 불법 사찰' 의혹과 '환경부 블랙리스트' 의혹을 수사 중이다. 자유한국당은 "환경부가 '문재인 대선캠프' 출신의 자리를 만들기 위해 산하기관 임원 사퇴 등 관련 동향 문건인 일명 '환경부 블랙리스트'를 작성했다"고 주장한다.




자유한국당은 지난해 말 김은경 전 환경부 장관과 박천규 차관, 주대형 전 감사관, 김지연 운영지원과장 등 관계자 5명을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 혐의로 검찰에 고발했다. 검찰은 지난해 12월 청와대 반부패비서관실과 특감반에 이어 올해 1월 환경부와 한국환경관리공단을 압수수색 했다.

아울러 환경부 블랙리스트 대상자로 알려진 김현민 전 한국환경공단 상임이사, 전병성 전 한국환경공단 이사장, 김정주 전 한국환경산업기술원 환경본부장 등을 참고인 신분으로 조사했다.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