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경찰 '버닝썬' 마약 정황 포착…"전직 직원 소환 예정"

머니투데이 이해진 기자 2019.02.12 00:46

중국 출신 전 직원 조만간 소환…MD 마약 '양성' 반응 전력도 확인

최근 마약·성폭행 의혹이 제기돼 경찰 수사를 받고 있는 강남 유명 클럽 '버닝썬' 입구/사진=김창현 기자 최근 마약·성폭행 의혹이 제기돼 경찰 수사를 받고 있는 강남 유명 클럽 '버닝썬' 입구/사진=김창현 기자
경찰이 서울 강남의 유명 클럽 '버닝썬'에서 마약이 유통된 정황을 포착했다. 경찰은 조마간 마약 유통 주범으로 알려진 전직 직원을 소환조사할 방침이다.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최근 버닝썬에서 일했던 중국 여성 A씨가 클럽 VIP 손님에게 마약을 제공한 정황를 포착했다고 11일 밝혔다.

광역수사대 관계자는 "A씨가 버닝썬에서 VIP 손님에게 마약류를 제공했다는 혐의점을 포착해 조만간 소환 조사할 방침"이라고 설명했다. A씨는 지난해 마약류 투약 혐의로 수사를 받았으나 기소유예 처분받았다.

한편 또 다른 버닝썬 직원이 지난해 마약 간이검사에서 양성 반응이 나온 것으로 뒤늦게 알려졌다. 다만 국립과학수사연구원 정밀 감정에서는 음성으로 결론났다.

경찰에 따르면 지난해 7월7일 오전 4시30분쯤 버닝썬 직원 B씨가 버닝썬 앞 노상에 쓰러져 인근 병원에 이송돼 응급 치료를 받았다. B씨는 버닝썬과 직접고용 관계는 아니고 테이블 손님을 유치하면 클럽으로부터 수수료를 받는 MD였다고 경찰은 전했다.

병원 측은 경찰에게 소변검사에서 필로폰 '양성' 반응이 나왔다고 구두 통보했다. B씨는 같은 달 11일 경찰에 출석해 "누군가가 몰래 마약을 물에 타서 먹였다"고 진술했다.

경찰은 B씨로부터 소변과 모발을 임의 제출받아 국과수 정밀감정을 의뢰했으나 필로폰 등 마약류 투약에 대해 음성 회신을 받았다.

경찰 관계자는 "정밀검사에서 음성이 나왔다는 점, B씨가 마약을 탄 상대를 특정하지 못하는 등을 감안해 이 사건을 잠정 종결했다"고 말했다.
네이버에서 머니투데이를 만나보세요
나의 의견 남기기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