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김순례 "5‧18 발언, 상처 받으신 분께 사과한다"

머니투데이 강주헌 기자 2019.02.11 17:40

[the300]한국당 의원 "허위 유공자 걸러내 바로 잡아야 한다는 취지였다" 해명

김순례 자유한국당 의원. /사진=뉴스1김순례 자유한국당 의원. /사진=뉴스1
김순례 자유한국당 의원은 11일 5·18 폄훼 논란과 관련 "이유를 불문하고, 제 발언으로 인해 상처 받으신 국민 여러분과 5.18 유공자 및 유족 여러분들께 사과의 말씀을 올린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이날 오후 입장문을 내고 "5‧18 민주화운동은 1993년 김영삼 정부가 들어서면서 국가차원의 재평가가 이루어 졌으며 그 역사적 상징성에 대해서는 어떠한 이견도 있을 수 없다"며 "따라서 토론회에서 제기된 북한군개입설을 비롯한 각종 5‧18관련 비하발언들은 한국당의 공식입장이 아닐뿐더러 본 의원 역시 동의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다만 당시 주최 측이 낸 의견들과 내빈으로 참석한 제 발언이 섞여 와전된 부분이 있어 바로잡고자 한다"며 "제가 이야기한 부분은 오로지 5.18 유공자 선정 관련해서 허위로 선정된 부분이 있다면 바로 잡아야 한다는 것"이라고 해명했다.

이어 김 의원은 "좀 더 선정기준을 투명하고 객관적으로 만들어서 '허위유공자'를 철저히 걸러내는 것이 유공자분들의 명예를 지키는 길이라고 생각했다"며 "전달과정에서 잘못된 표현으로 물의를 일으킨 부분에 대해서는 유감으로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달 8일 국회에서 열린 '5.18 공청회'에서 이종명 의원이 "광주 폭동이 정치적으로 이용하는 세력에 의해 민주화 운동이 됐다", 김순례 의원이 "종북 좌파들이 5.18 유공자라는 괴물 집단을 만들어내 우리 세금을 축내고 있다"는 취지로 발언해 비난을 받고 있다.
네이버에서 머니투데이를 만나보세요
나의 의견 남기기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