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시외버스도 요금 할인된 정기·정액권 도입…이용객 부담 완화

머니투데이 박미주 기자 2019.02.11 11:00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정기·정액권 도입 근거 마련 '여객자동차 운송사업 운임·요율 등 조정요령' 개정안 행정예고

시외버스/사진= 뉴시스시외버스/사진= 뉴시스




#올해 대학에 입학하는 A씨는 친구들과 하는 국내 여행에서 시외버스를 이용할 계획이나 요금이 다소 부담돼 망설이고 있다.

#최근 인사발령으로 천안에서 서울까지 출퇴근하는 B씨는 이동수단을 두고 고민하고 있다. KTX(고속철도)는 요금이 비싸 시외버스 이용을 고려하고 있다.

버스업체의 정기권·정액권 발행 등 버스 요금 할인 사업이 확대돼 A·B씨와 같은 시외버스 이용객의 부담이 완화될 것으로 기대된다.



국토교통부는 시외버스의 정기권·정액권 발행사업 근거 마련을 위해 '여객자동차 운송사업 운임·요율 등 조정요령' 개정안을 마련했다고 11일 밝혔다. 이 개정안의 행정예고는 12일부터 내달 4일까지다.

이번 개정안에 따라 정액권 및 정기권이 도입되면 통근·통학자 등이 할인된 요금을 지불하고 일정기간 시외버스를 이용할 수 있게 된다.


정액권은 일정한 금액을 미리 지불하고 일정기간(월~목, 월~금, 금~일 등) 동안 모든 노선의 버스를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는 할인권이다. 정기권은 통근 및 통학이 가능한 단거리 노선(100㎞ 미만)을 일정기간 왕복으로 이용할 수 있는 할인권을 말한다.

정액권은 다양한 목적지를 자유롭게 선택하고 이동할 수 있어 국내 여행객을 대상으로 인기를 얻게 될 것으로 예상된다. 정기권은 고정된 노선을 왕복으로 이용할 수 있는 할인권이라 단거리 노선을 통근·통학하는 직장인 및 대학생 등이 선호할 것으로 보인다.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