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수도권 月주거비 68.7만원… 인천은 교통비만 12.4만원

머니투데이 김희정 기자 2019.02.11 14:00

수도권 월평균 교통비 11만7000원, 인천이 최고 높아… 서울 임차가구 주거비는 월 76만9000원

수도권 세입자의 주거비는 월 68만7000, 월평균 교통비는 11만7000원으로 조사됐다. 지역별로 인천은 교통비만 12만4000원에 달해 수도권 중 가장 높았다.

국토연구원(원장 강현수) 박미선 연구위원은 11일 주간 국토정책 브리프 '교통비용을 고려한 주거부담 수준 측정 및 정책 활용방안'을 통해 수도권 임차가구의 주거비와 교통비 부담 수준을 분석했다.

수도권 임차가구의 주거비는 월 평균 68만7000원, 서울시가 76만9000원으로 조사됐다. 주택 유형별로는 아파트가 91만7000원으로 가장 높게 나타났다. 교통비 지출은 월 평균 11만7000원, 지역별로는 인천이 12만4000원으로 가장 높았다.

주거비는 지난 2년간의 전월세 실거래 전수 자료(2016~2017)를 바탕으로 지역별 월별 주택유형별 전월세 전환율을 적용해 산출했다. 교통비는 가구통행실태조사(2016) 전수화 자료를 바탕으로 가구별 통행수단별 통행목적별 통행시간을 활용해 직접 지출한 비용을 산출했다.

전월세 가격만 고려한 월 소득 대비 주거비 부담은 수도권 평균 19.6%이고, 서울은 21.7%로 가장 높다. 여기에 교통비를 더한 주거교통부담수준은 수도권 평균 23.3%, 서울은 25.3%, 인천 22.3%, 경기 21.7%로 나타났다.

지역별·소득수준별로 서울 중하위 소득(300만원 이하) 계층은 주거교통부담 수준이 31.2%, 경기도 중하위 소득계층은 30%로 나타났다.

교통비로 인한 영향이 큰지역은 주거비 부담이 30% 미만이나 인천 율목동, 용유동과 경기 수원 광교1동, 매탄2동 등은 교통비를 포함하면 월 소득 대비 30%를 상회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주거비와 교통비의 수준에 따라 지역을 4가지로 유형화하면 주거비와 교통비가 모두 높은 지역은 평균 주거부담은 월 82만5000원, 교통비 지출은 14만원이다. 주거비와 교통비가 모두 낮은 지역의 주거부담은 38만2000원, 교통비 지출은 8만1000원이다. 서울 내부는 주거비는 높으나 교통비는 낮은 지역이 많이 분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박 연구위원은 "교통비를 고려한 주거부담지표 개발을 통해 지역간의 주거비 부담 차이 해소, 주거와 교통을 복합적으로 고려한 정책 개발, 가구의 가처분소득 증대 정책 등에 활용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네이버에서 머니투데이를 만나보세요
나의 의견 남기기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