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네이버 모바일 신·구버전 골라본다…'듀얼앱' 공개

머니투데이 강미선 기자 2019.02.08 09:51

iOS 적용…상반기 중 안드로이드로 확대, "다양한 이용자 혼란 최소화…안정적 이전 유도"





네이버는 모바일 개편 전후 버전을 이용자가 선택할 수 있는 '듀얼앱' 기능을 네이버앱 iOS 버전에 적용했다고 8일 밝혔다.

iOS 마켓에서 이용자가 네이버앱을 업데이트하면, ​첫 화면에서 기존 버전과 새로운 버전을 선택해 활용할 수 있다. '듀얼앱' 기능은 상반기 중 안드로이드 버전으로도 확대된다.

기존에는 개편된 모바일 네이버 베타 테스트 참여의 장벽이 높았다. 지난해 11월 개시한 iOS 베타 버전의경우, iOS 마켓 정책상 1만명으로 참여인원이 제한됐다. 안드로이드 버전의 경우에도 이용자가 직접 베타 테스트를 선택해 참여해야 새로운 네이버를 사용할 수 있었다. ​​



네이버는 더 많은 이용자가 새로운 네이버를 경험할 수 있도록 ‘듀얼앱’ 기능을 추가했다고 설명했다. 이를 통해 보다 다양한 사용성을 가진 이용자들이 베타 테스트에 참여하고, 새로운 네이버에 대한 이용자 혼란을 최소화해 안정적인 이전을 유도한다는 방침이다.

네이버는 지난 4개월간 모바일 베타 테스트를 통해​ 사용자 반응을 기반으로 다양한 기능을 시도하고 점검 중이라고 밝혔다.

웨스트랩(West Lab)에서는 다양한 서비스를 시도 중이다. 플레이스 정보와 결합해 주변 공방이나 카페 또는 이벤트 일정을 확인하고 공연, 전시회, 영화 등 추천부터 예약까지 가능한 '뭐하지' 판이 추가됐다. '트렌드판'에서는 패션, 리빙, 펫 등 다양한 분야에 AiTEMS의 인공지능 추천 기술이 적용됐다. 향후 패션 분야에도 관련 기술을 적용할 예정이다. ​

모바일 홈에는 다양한 편의 기능들이 추가됐다. 날씨 정보의 경우 시간대를 나눠 더욱 세부적으로 온도와 미세먼지 수치를 확인할 수 있게 했다. 모바일 첫 화면을 원하는 이미지로 설정할 수 있는 '홈커버' 기능도 도입했다.

인터랙티브 버튼 ‘그린닷’의 사용성과 기능도 확장 중이다. 그린닷 내 검색 도구 사용성을 개선하고, 비쥬얼 서치 서비스 스마트렌즈의 경우 카테고리를 QR/바코드, 와인라벨, 상품라벨 등으로 더욱 세분화했다. 사용자가 더 직관적으로 이미지 검색을 활용할 수 있도록 업데이트했다.


상반기 중에는 모바일 네이버를 사용하면서 다양한 오디오 콘텐츠를 동시 감상할 수 있는 ‘오디오 플레이어’ 기능도 선보일 예정이다.

네이버 디자인설계 김승언 총괄은 “베타 테스트 기간 새로운 서비스와 기능이 만들어졌다가 사라지기도하고, UI도 수시로 변하는 등 크고 작은 변화와 시도들이 계속되고 있다”며 “3000만의 다양성이 네이버 개편의 핵심인 만큼 듀얼앱 기능을 통해 많은 사용자들이 새로운 네이버를 경험하고, 이를 바탕으로 사용성을 더욱 면밀히 분석해 다양한 기술적 시도와 서비스를 결합하는 실험을 이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네이버에서 머니투데이를 만나보세요
나의 의견 남기기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