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트램? 또 어떻게 될지 몰라요"…반신반의 대전

머니투데이 대전=조한송 기자 2019.02.02 08:05

[예타면제사업 뜯어보기-대전 트램](2)기대 우려 교차…"집값 이미 반영 됐다"

편집자주 | 정부가 24조원 규모의 예비타당성조사(예타) 면제대상 사업을 발표하면서 엇갈린 평가가 나오고 있다. 경제성이 떨어진다 해도 국가균형발전을 위해 필요한 결정이라는 평가가 있는가 하면 2020년 총선을 겨냥한 선심성 정책이라는 비난도 만만치 않다. 머니투데이가 예타 면제대상 사업을 꼼꼼히 살펴봤다.
대전광역시청 /사진= 조한송 기자대전광역시청 /사진= 조한송 기자




"트램이요? 장기 사업이니까 또 어떻게 될지 몰라요. 워낙 정권 바뀔 때마다 같이 바뀌니까. 이제는 진짜 됐으면 좋겠어요."

설 연휴를 앞둔 지난달 31일 오후, 대전광역시청이 있는 서구 둔산동을 찾았다. 기습적으로 찾아온 한파에 청사 건물에 달린 플래카드가 세차게 펄럭였다. '대전트램 국비지원 확정, 새로운 100년을 열어갑시다'란 문구였다.

지난달 29일, 정부가 대전 도시철도 2호선 트램 건설 사업의 예비타당성조사(예타) 면제를 확정하자 시내 곳곳엔 환영 플래카드가 걸렸다. 그 동안 타당성 검증에 장기간이 소요돼 지체됐으나 본격적으로 착수할 수 있다는 기대감이 높았다.



트램이 포함된 대전 도시철도 2호선 건설 사업은 1996년부터 23년여간 지연돼 대전시로선 꼭 해결해야 할 숙원사업이었다. 대전 트램 사업은 정부청사에서 서대전, 가수원을 거쳐 정부청사로 돌아오는 순환형 도시철도다. 대전 트램 사업은 2021년부터 공사를 시작한다. 정류장은 36개로 총사업비는 7000억원 규모다.

◇"이번엔 과연"…반신반의하는 시민들=대전 시내에 트램(도로상 일부에 부설한 레일 위를 주행하는 전차)이 생긴다는 얘기는 2014년부터 돌았다. 2006년 도시철도 1호선이 개통된 후 8년, 1996년 처음 도시철도 1·2호선 개통을 계획한 시점을 기준으로는 18년 만에 나온 얘기다. 이후 예타에서 면제돼 사업이 물꼬를 트기까지는 꼬박 5년이 더 걸렸다.

대구(1997년) 인천(1999년) 광주(2004년)보다 늦은 2006년이 돼서야 대전 지하철 1호선이 개통했다. 이후 2호선 건설 사업은 23년간 지연됐다. 그 사이 건설 방식은 지하철에서 고가 자기부상열차로, 또 트램으로 바뀌었다. 기나긴 기다림 속에 시민들의 기대감은 꺾일 수밖에 없었다.

유성구 대정동에 거주하는 최현복(68세)씨는 "트램? 그거야 가 봐야 알지. 그렇게 다 (발표)해놓고도 정권 바뀌면 중단할지 몰라. 대전 지하철 노선은 겨우 1개인데 건설된 지 10년도 넘었어"라며 푸념했다.

대전시청 인근에서 공인중개소를 운영하는 관계자 역시 "트램요? 워낙 오래된 얘기죠. 이번에 예타 면제 대상 사업이 된 지도 모르는 사람이 더 많을걸요. 오히려 타 지역 사람들이 더 관심을 갖는 모양이네요"라고 말했다.

도로 내 트램이라는 전용 차선이 생긴다고 하니 교통 혼잡에 대한 우려감도 빼놓을 수 없었다.

최 씨는 "한집에서 차를 두 세대씩 가지고 있을 정도로 시내를 누비는 자동차가 많이 늘었다"며 "도로를 넓히는 게 아니라 오히려 줄인다고 하니 걱정을 안할 수 없다"고 했다.

반면 도안신도시에 살고 있다고 밝힌 김은지(가명·38세)씨는 "지상에서 운행하는 트램을 타면 목적지를 확인하고 내릴 수 있어 편리할 것 같다"며 기대감을 나타냈다.

◇"오르기야 하겠지만.."=대전 지역 내 공인중개소 운영업자들은 트램 건설에 따른 집값 상승효과는 기대만큼 높지 않을 수 있다고 내다봤다. 이미 대전시 내 집값이 많이 오른 데다 지역 특성상 역세권 프리미엄이 높지 않다는 점에서다.

A공인중개소 관계자는 "이미 지난해 세종시 규제로 인한 풍선 효과로 아파트 매매가가 최소 1~2억원은 올랐다"며 "트램 수혜로 더 오를 수도 있겠지만 노선이 발표된지는 꽤 된지라 이미 가격에 반영됐다는 것이 중론"이라고 말했다.


아직까진 예타 면제 효과가 와 닿지는 않으나 설 연휴가 분수령이 될 수 있다는 분석도 있다. 일부에서는 집값 상승을 기대하며 매매시점을 늦추려는 움직임도 포착된다.

B공인중개소 관계자는 "도안신도시 내 트램이 관통하는 트리풀시티 5단지가 최근 수혜 단지로 떠오르고 있다"며 "그간 가장 덜 오른 단지였기 때문에 앞으로 더 오를 수 있다는 기대감으로 찾는 이들이 꽤 늘었다"고 언급했다.
네이버에서 머니투데이를 만나보세요
나의 의견 남기기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