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人'자 교통망을 'X'축으로… 전국 3시간내 연결 가능

머니투데이 송선옥 기자 2019.02.04 08:08

[예타면제사업 뜯어보기-충북선 고속화](3)"남북협력 시대 백업 기능 기대"

편집자주 | 정부가 24조원 규모의 예비타당성조사(예타) 면제대상 사업을 발표하면서 엇갈린 평가가 나오고 있다. 경제성이 떨어진다 해도 국가균형발전을 위해 필요한 결정이라는 평가가 있는가 하면 2020년 총선을 겨냥한 선심성 정책이라는 비난도 만만치 않다. 머니투데이가 예타 면제대상 사업을 꼼꼼히 살펴봤다.
오송역 일대. 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오송역 일대. 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충북선 철도 고속화사업이 이뤄지면 전국이 오송역을 중심으로 'X축'을 형성, 최대 3시간 내에 연결이 가능해 진다. 충북선 고속화사업으로 '강호축'(강원도-호남축)이 하나의 교통축을 형성하면 이를 통해 오송역을 거점으로 인적·물적 이동을 할 수 있게 된다.

강호축이 지나는 강원과 전남·북이 그동안 지역 낙후도가 심한 지자체였다는 점에서 논란은 적은 편이었다. 김시곤 서울과학기술대학교 교수(대중교통포럼회장)는 "충북선 고속화는 지역균형발전·일자리·남북교류협력 등의 차원에서 꼭 필요한 사업"이라며 "앞으로 남한지역 국제철도망의 백업 기능을 담당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충북선 철도 고속화사업이 공식적으로 추진된 것은 2011년 4월 제2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에 반영되면서다. 하지만 2016년 4월 상반기 예비타당성(예타) 대상사업(충주~제천 구간) 선정에 실패한 후 같은 해 6월 제3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에 반영되며 재시도됐다.



2017년 KDI(한국개발연구원) 예타 조사에 착수했으나 경제성 논리를 넘지 못했다. 이후 지난해 4월 사업구간을 청주공항~충주~제천으로 변경하고 11월 국가균형발전 기반 구축사업에 신청한 뒤 이번에 예타 면제가 확정됐다.


충북도 관계자는 "현재 수도권 중심의 사람인(人)자 교통망에서 각 권역을 행정수도 중심으로 연결하는 X자 교통망으로 국가정책을 전환하게 되는 셈"이라며 "강호축 지역의 전략산업과 연계한 4차 산업혁명기술 도입으로 미래 먹거리를 창출에 기여하고 초광역 발전전략 구현이 가능해질 것"이라고 평가했다.

여야 정치권도 환영의 뜻을 보내고 있다. 이후삼 더불어민주당 의원(제천·단양)은 "예타 면제 대상으로 결정된 충북선 고속화사업은 충북은 물론 국가의 전반적인 발전을 앞당기는 견인차 역할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덕흠 자유한국당 의원(보은·옥천·영동·괴산)도 "충북 발전의 원동력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환영의 뜻을 밝혔다.
네이버에서 머니투데이를 만나보세요
나의 의견 남기기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