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만족도 갑' 프리미엄 고속버스 확대… 14곳 신규 투입

머니투데이 박미주 기자 2019.01.27 11:00

기존 7개 노선에선 운행횟수 확대… 3월 운행

프리미엄 고속버스 내부/사진= 김창현 기자프리미엄 고속버스 내부/사진= 김창현 기자
정부가 우등버스 단점을 보완, 더 넓은 좌석 등 서비스가 개선된 '프리미엄 고속버스' 운행을 늘린다. 서울~대전, 서울~경주, 서울~삼척, 부산~광주 등 14개 지역에 프리미엄 고속버스를 신규 투입하고, 기존 서울~마산, 서울~군산, 서울~강릉 등 7개 노선의 운행횟수를 확대한다.

국토교통부는 승객들의 지속적인 확대요청에 따라 이같이 결정했다고 25일 밝혔다. 현재 프리미엄 고속버스는 25개 노선에 총 154대가 운행 중이다.

지난해 11~12월 8일간 프리미엄 고속버스의 만족도를 설문조사한 결과 3319명중 86%인 2866명이 만족한다고 답했다. 재이용 의사도 91%로 나타났다. 신규노선 투입에 대해서는 3324명중 88%인 2924명이 긍정적으로 답했고 이번에 투입되는 신규운행 14개 노선에 대해서는 총 8572명 중 7676명(90%), 그리고 확대운행 7개 노선에 대해서는 총 5295명 중 4790명(90%)이 찬성했다.

신규 투입 프리미엄 고속버스 출고시기에 맞춰 설 이후 오는 3월 중 운행을 개시할 계획이다.

현재 고속버스 업계에서는 프리미엄 고속버스 활성화 및 이용객 편의 증진을 위해 프리미엄 고속버스 이용 실적에 따라 포인트를 적립하는 ‘프리미엄 고속버스 마일리지 제도’와 주중(월∼목) 요금할인(15%)을 시행하고 있다.

신규로 투입되는 노선에도 기존 노선과 동일하게 할인을 시행할 예정이다. 동서울-마산, 동서울-진해, 서울-마산, 서울-창원, 서울-강릉 등은 별도로 추가 할인을 시행할 계획이다. 단 주말(금∼일), 공휴일 및 명절특별교통대책기간 할인은 제외다.

운행노선과 1일 운행횟수/제공=국토교통부운행노선과 1일 운행횟수/제공=국토교통부
네이버에서 머니투데이를 만나보세요
나의 의견 남기기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