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다저스, 러셀 마틴 영입... 리얼뮤토 영입전 사실상 철수

스타뉴스 김동영 기자 2019.01.12 08:12
친정 다저스로 컴백한 러셀 마틴. 사진은 2009년 다저스 시절 모습. /AFPBBNews=뉴스1<br>
<br>
친정 다저스로 컴백한 러셀 마틴. 사진은 2009년 다저스 시절 모습. /AFPBBNews=뉴스1

LA 다저스가 새 포수를 찾았다. 주인공은 베테랑 러셀 마틴(36). 토론토 블루제이스와 트레이드를 통해 마틴을 영입했다. 이에 J.T. 리얼뮤토(28·마이애미 말린스) 영입전은 사실상 철수로 보인다.

다저스는 12일(한국시간) 토론토에 마이너 투수 앤드류 소프코, 내야수 로니 브리토를 내주고 마틴을 영입했다. 마틴의 연봉 보조도 받았다.

지난 2006년 다저스에서 빅 리그에 데뷔해 2010년까지 다저스에서 뛰었던 마틴은 뉴욕 양키스-피츠버그-토론토를 거쳐 9년 만에 친정으로 돌아왔다.

다저스는 이번 오프시즌 야스마니 그랜달(30·밀워키)이 FA 자격을 얻어 떠났다. 그랜달은 호기롭게 시장에 나갔지만, 밀워키와 1년 1825만 달러에 계약하며 FA 재수를 노린다.

그 사이 다저스는 리얼뮤토 트레이드를 추진했다. 하지만 마이애미가 너무 높은 가격을 붙였다. 코디 벨린저를 원했다. 다저스는 벨린저를 보낼 생각이 없었다. 결과는 트레이드 무산이었다.

다저스는 대안을 찾았고, 베테랑 마틴 영입으로 이어졌다. 올스타 포수였지만, 냉정히 말해 하락세는 뚜렷하다. 2018년 90경기에서 타율 0.194에 그쳤다. 10홈런을 치기는 했지만, 생산성은 떨어진다. OPS 0.663이 말해준다. 그나마 타율에 비해 높은 출루율(0.338)은 괜찮은 부분이다.

큰 부담 없이 쓸 수 있는 점은 있다. 현지 매체에 따르면 토론토가 마틴의 2019년 연봉 2000만 달러 가운데 1600만~1800만 달러를 보조한다. 2019년 이후 FA 자격을 얻기에, 200만~400만 달러 1년 계약 정도 되는 셈이다. 내준 유망주도 크게 아쉽지 않은 수준.

다저스는 키버트 루이스(21·팀 유망주 랭킹 2위), 윌 스미스(24·팀 유망루 랭킹 5위)라는 유망주 포수가 있다. 이들이 성장할 시간이 필요하다. 마틴을 통해 이 시간을 벌었다고 볼 수 있다.
네이버에서 머니투데이를 만나보세요
나의 의견 남기기등록

베스트클릭

  1. 1기무라 타쿠야 근황 충격…역변한 모습에 '갑분싸'
  2. 2김동성, '친모 살인청부 교사' 내연남? "수억원대 선물까지"
  3. 3연봉 줄인다니 "회장 안 해"…저축은행중앙회장 얼마나 받길래
  4. 4'9→10→20'… 불어나는 손혜원 측 목포 부동산 매입 의혹
  5. 5'이태원 터줏대감' 홍석천, 식당 2곳 폐업…"임대료 폭등"
  6. 6[亞컵현장] 베트남, 16강 진출 '오리무중'... '오만 기적의 16강행'
  7. 7'고려대 5수생의 미쳐버린 대학생활' 궁금하세요?(영상)
  8. 8'성폭행 의혹' 조재범 첫 피의자 조사... 혐의 인정할까
  9. 9'우승' U18 女 아이스하키, 2020년 세계선수권 3부리그 승격
  10. 10박지원 "재주는 박지원, 돈은 손혜원이?…孫, 이실직고 해야"
  1. 1기무라 타쿠야 근황 충격…역변한 모습에 '갑분싸'
  2. 2김동성, '친모 살인청부 교사' 내연남? "수억원대 선물까지"
  3. 3연봉 줄인다니 "회장 안 해"…저축은행중앙회장 얼마나 받길래
  4. 4'9→10→20'… 불어나는 손혜원 측 목포 부동산 매입 의혹
  5. 5'이태원 터줏대감' 홍석천, 식당 2곳 폐업…"임대료 폭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