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사우디 소녀, 인천공항 거쳐 '망명 승인' 캐나다 향해

뉴스1 제공 2019.01.12 05:10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트뤼도, 유엔 요청받아들여 망명 신청 승인

사우디아라비아를 탈출한 10대 여성 라하프 무함마드 알 쿠눈(가운데> ⓒAFP=뉴스1사우디아라비아를 탈출한 10대 여성 라하프 무함마드 알 쿠눈(가운데> ⓒAFP=뉴스1




(서울=뉴스1) 강민경 기자 = 사우디아라비아를 탈출한 10대 여성 라하프 무함마드 알 쿠눈이 태국을 떠나 캐나다로 향했다고 로이터통신이 1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통신은 공항 관계자를 인용해 알 쿠눈을 태운 대한항공 비행기가 방콕을 떠났으며, 한국 인천공항을 거쳐 쿠눈의 망명을 승인한 캐나다 토론토로 향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이런 가운데 저스틴 트뤼도 캐나다 총리는 알 쿠눈의 망명 신청을 승인했다고 밝혔다.



이날 트뤼도 총리는 자신이 알 쿠눈의 체류를 받아들여 달라는 유엔난민기구(UNHCR)의 요청을 수락했으며, 전 세계 여성들의 인권을 지지한다고 말했다.

알 쿠눈은 지난 5일 가족과 함께 쿠웨이트를 여행하던 중 탈출해 태국으로 왔다가 억류됐다.

태국은 당초 그를 사우디로 송환할 방침이었지만 알 쿠눈은 '가족에게로 돌려보내지면 목숨을 잃을 수 있다'며 호텔 방에 바리케이드를 치고 저항했다.


동시에 소셜미디어(SNS)를 통해 가족들의 학대와 억류 상황을 알렸고 전 세계에서 비난의 목소리가 높아지자 태국은 송환 계획을 철회했다. 결국 알 쿠눈은 자신의 망명 신청을 허용한 캐나다로 향하게 됐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머투 채널 구독 이벤트 - 미세먼지 없는 봄을 위해 마스크를 드립니다.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