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문정인 "트럼프, 文 DMZ 동행·노벨상 언급 높이 평가"

머니투데이 김성휘 기자 2019.01.12 01:58

[the300]유시민 "이랬다저랬다 트럼프, 文 나쁘게 말한 적 없어"

【서울=뉴시스】전신 기자 = 7일 오후 경기도 평택시 캠프 험프리스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미국 트럼프 대통령이 한미 장병 오찬에 앞서 인사말을 하고있다. 20171107   photo1006@newsis.com    【서울=뉴시스】전신 기자 = 7일 오후 경기도 평택시 캠프 험프리스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미국 트럼프 대통령이 한미 장병 오찬에 앞서 인사말을 하고있다. 20171107 photo1006@newsis.com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2017년 방한 때 문재인 대통령의 DMZ(비무장지대) 동행 노력을 높이 평가했다고 문정인 통일외교안보 특보가 소개했다.

문 특보는 11일 밤 공개된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의 '알릴레오' 동영상에서 "국내엔 잘 알려지지 않은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2017년 11월 7일 방한했다. 이날 한미 정상회담과 만찬 등을 거쳐 트럼프 대통령은 이튿날인 11월8일 DMZ를 방문하기로 확정했다. 문 대통령이 동행하기로 했다.

문 특보는 "문 대통령이 (8일) 새벽 5시엔가 일어나서 먼저 가서 기다렸다"라며 "안개가 끼어 트럼프 대통령의 헬기가 뜨지 못했다"라고 말했다. 그는 "문 대통령이 9~10시까지 기다리다가 돌아왔는데 그것을 트럼프 대통령이 상당히 높이 평가했다고 한다"라며 "미국측에서 들었다"라고 했다.

문 특보는 "성실성이 그만큼 중요한 것"이라 밝혔다. 이어 "그만큼 문 대통령이 세심하게, 정성을 다하고 진심을 전달하려 한다"라며 "상대 국가원수가 그것을 허투루 다룰 수가 없는 것"이라 말했다.

문 특보는 또 문 대통령이 노벨평화상 수상 가능성에 "노벨상은 트럼프 대통령에게, 우리는 평화만 가져오자"라고 말한 것에 대해서도 "트럼프 대통령이 고마워했다는 이야기가 들린다"라고 말했다. 그는 "문 대통령의 비교우위라고 하는 게 철저한 준비, 성실성 이런 것들이 지금 이 정도까지 (한반도 정세를) 이끌어온 것 아닌가"라며 "인정할 건 인정해야 한다"라 덧붙였다.

유 이사장은 "70억 사피엔스(인류) 중, 가족을 빼면 트럼프 대통령에게 제일 잘해주는 사람이 문 대통령 같다"라며 "트럼프 대통령은 이랬다 저랬다 하는데 문 대통령에 대해선 나쁘게 말한 적이 없다"라고 거들었다.

문정인 대통령 외교안보특보와 에드윈 퓰러 헤리티지재단 창립자가 19일 오전 서울 여의도 콘래드호텔에서 열린 머니투데이미디어 글로벌 콘퍼런스 '2018 키플랫폼(K.E.Y. PLATFORM 2018)'에서 특별대담하고 있다./사진=홍봉진 기자문정인 대통령 외교안보특보와 에드윈 퓰러 헤리티지재단 창립자가 19일 오전 서울 여의도 콘래드호텔에서 열린 머니투데이미디어 글로벌 콘퍼런스 '2018 키플랫폼(K.E.Y. PLATFORM 2018)'에서 특별대담하고 있다./사진=홍봉진 기자
"같이 갑시다"…악천후에 발길 돌려= 문정인 특보가 말한 트럼프 대통령의 DMZ 방문 시도와 무산은 당시에도 화제가 됐다. 발단은 전날(2017년 11월7일) 한미 단독 정상회담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DMZ 방문 일정을 염두에 뒀으나 최종 확정하지 않은 채 방한한 걸로 알려졌다. 청와대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단독회담에서 "일정을 바꿔서라도 DMZ를 방문하는 게 어떠냐"고 제안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그렇지 않아도) DMZ 가면 좋겠다는 비서실의 일정 제안이 있다"고 문 대통령에게 상의했다.

문 대통령은 "가보시는 게 좋겠다"고 답했다. 문 대통령은 또 "트럼프 대통령이 간다면 저도 동행하겠다"고 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문 대통령이 가준다면 저도 내일(8일) 가겠다"고 답했다. 이렇게 양 정상의 DMZ 방문이 추진됐다.

다음날 두 정상은 각각 전용 헬기편으로 DMZ로 향하고자 했다. 공교롭게 안개 등 기상조건이 나빴다. 문 대통령도 이 때문에 목적지로 직항하지 못했다. 안전한 곳에 우선 착륙한 다음 육로로 남은 거리를 갔다. 이어 트럼프 대통령을 기다렸다.

트럼프 대통령이 탄 미국의 전용헬기가 우리보다 까다로운 이착륙 규정을 가진 데서 문제가 됐다. 결국 날씨가 좋아지길 기다려야 했다. 그러나 트럼프 대통령의 우리나라 국회 연설, 문 대통령의 동남아시아 순방 일정 등이 다가오며 마냥 지체할 수 없었다.
이에 두 정상의 DMZ 방문은 결국 취소됐다. 성사됐다면 트럼프 대통령은 물론이고 문 대통령도 취임 첫해에 DMZ를 밟는 기록을 남길 수 있었다.
네이버에서 머니투데이를 만나보세요
나의 의견 남기기등록

베스트클릭

  1. 1기무라 타쿠야 근황 충격…역변한 모습에 '갑분싸'
  2. 2김동성, '친모 살인청부 교사' 내연남? "수억원대 선물까지"
  3. 3연봉 줄인다니 "회장 안 해"…저축은행중앙회장 얼마나 받길래
  4. 4'9→10→20'… 불어나는 손혜원 측 목포 부동산 매입 의혹
  5. 5[亞컵현장] 베트남, 16강 진출 '오리무중'... '오만 기적의 16강행'
  6. 6'이태원 터줏대감' 홍석천, 식당 2곳 폐업…"임대료 폭등"
  7. 7'고려대 5수생의 미쳐버린 대학생활' 궁금하세요?(영상)
  8. 8'성폭행 의혹' 조재범 첫 피의자 조사... 혐의 인정할까
  9. 9'우승' U18 女 아이스하키, 2020년 세계선수권 3부리그 승격
  10. 10박지원 "재주는 박지원, 돈은 손혜원이?…孫, 이실직고 해야"
  1. 1기무라 타쿠야 근황 충격…역변한 모습에 '갑분싸'
  2. 2김동성, '친모 살인청부 교사' 내연남? "수억원대 선물까지"
  3. 3연봉 줄인다니 "회장 안 해"…저축은행중앙회장 얼마나 받길래
  4. 4'9→10→20'… 불어나는 손혜원 측 목포 부동산 매입 의혹
  5. 5[亞컵현장] 베트남, 16강 진출 '오리무중'... '오만 기적의 16강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