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전명규 전 부회장, 성폭력 폭로 막으려 수개월간 압박"

스타뉴스 이원희 기자 2019.01.11 16:14
전명규 전 대한빙상연맹 부회장. / 사진=뉴스1전명규 전 대한빙상연맹 부회장. / 사진=뉴스1
조재범(39) 전 쇼트트랙 대표팀 코치가 쇼트트랙 간판선수 심석희(22)를 성폭행했다는 주장이 나온 가운데 이번에는 전명규(56) 전 대한빙상연맹 부회장이 빙상계의 성폭력 폭로를 막기 위해 조직적으로 압박을 가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11일 국민일보 보도에 따르면 젊은빙상인연대 법률자문 박지훈 변호사는 "전명규 전 부회장 측이 젊은빙상인연대의 빙상코치 성폭력 폭로를 막기 위해 수개월간 조직적 압박을 가했다"고 주장했다.

박 변호사는 "이번에도 변호사를 선임하려는 움직임을 보이자 압박이 시작됐다. 이번 폭로 직전까지 압박이 계속됐다"고 덧붙였다.

젊은빙상인연대는 오는 14일 기자회견을 열고 선수 2명의 피해 사실을 추가 폭로한 뒤 경찰에 고발할 것으로 전해졌다. 2명 모두 현역 선수이고, 이 중 1명은 국가대표 출신인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심석희는 지난달 17일 폭행 혐의로 구속된 조 전 코치를 성폭행 혐의로 추가 고소했다. 심석희 변호인 측은 심석희가 고등학교 2학년이던 2014년부터 지난해 평창동계올림픽 개막 두 달여 전까지 상습적으로 조 전 코치의 성폭력이 이뤄졌다고 주장했다.
네이버에서 머니투데이를 만나보세요
나의 의견 남기기등록

베스트클릭

  1. 1기무라 타쿠야 근황 충격…역변한 모습에 '갑분싸'
  2. 2김동성, '친모 살인청부 교사' 내연남? "수억원대 선물까지"
  3. 3연봉 줄인다니 "회장 안 해"…저축은행중앙회장 얼마나 받길래
  4. 4'9→10→20'… 불어나는 손혜원 측 목포 부동산 매입 의혹
  5. 5[亞컵현장] 베트남, 16강 진출 '오리무중'... '오만 기적의 16강행'
  6. 6'이태원 터줏대감' 홍석천, 식당 2곳 폐업…"임대료 폭등"
  7. 7'고려대 5수생의 미쳐버린 대학생활' 궁금하세요?(영상)
  8. 8'성폭행 의혹' 조재범 첫 피의자 조사... 혐의 인정할까
  9. 9'수영선수 탈의실 몰카' 前 국가대표 항소심서 징역 10월... 법정구속
  10. 10'우승' U18 女 아이스하키, 2020년 세계선수권 3부리그 승격
  1. 1기무라 타쿠야 근황 충격…역변한 모습에 '갑분싸'
  2. 2김동성, '친모 살인청부 교사' 내연남? "수억원대 선물까지"
  3. 3연봉 줄인다니 "회장 안 해"…저축은행중앙회장 얼마나 받길래
  4. 4'9→10→20'… 불어나는 손혜원 측 목포 부동산 매입 의혹
  5. 5[亞컵현장] 베트남, 16강 진출 '오리무중'... '오만 기적의 16강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