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2017년 국내 e스포츠산업 규모 973억, 4.2% 성장…글로벌 시장의 13.1%

머니투데이 배영윤 기자 2019.01.11 14:47

한콘진 '2018 e스포츠 실태조사 보고서' 발간…지난해 국내 프로선수들 연봉은 80% '껑충'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콘텐츠진흥원이 발간한 '2018 e스포츠 실태조사 보고서'에 따르면 국내 e스포츠 사업 규모가 2017년 기준 973억원으로 조사됐다./사진제공=한국콘텐츠진흥원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콘텐츠진흥원이 발간한 '2018 e스포츠 실태조사 보고서'에 따르면 국내 e스포츠 사업 규모가 2017년 기준 973억원으로 조사됐다./사진제공=한국콘텐츠진흥원
국내 e스포츠 산업이 2017년 기준 973억원 규모로 성장한 것으로 나타났다. 전년 대비 4.2% 증가한 수치로, 글로벌 시장의 13.1% 비중이다.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콘텐츠진흥원은 국내 e스포츠 산업의 지속적인 성장 동력을 마련하기 위해 산업 현황을 진단·분석한 '2018년 e스포츠 실태조사 보고서'를 발간했다고 11일 밝혔다.

'2018년 e스포츠 실태조사 보고서'에 따르면 국내 e스포츠 산업 규모는 2017년 973억 원으로 지난 2016년(933억 원) 대비 4.2% 증가했다. 세부 항목을 살펴보면 △방송 매출 452.8억 △게임단 예산 206억 △스트리밍 205.3억 △대회 상금 68.9억 △기타(온·오프라인 매체 광고 등) 40억 원이다.

국내 e스포츠 선수들이 아시아를 넘어 북미, 유럽 등 세계 무대에서 활약 중인 만큼 이들의 연봉도 큰 폭 늘어난 것으로 조사됐다. 국내 e스포츠 프로 선수들의 평균 연봉은 2018년 기준 1억7558만 원으로 2017년(9770만원) 대비 80% 증가했다.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콘텐츠진흥원이 발간한 '2018 e스포츠 실태조사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e스포츠 프로 선수 평균 연봉은 1억7558만원으로 전년 대비 80%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사진제공=한국콘텐츠진흥원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콘텐츠진흥원이 발간한 '2018 e스포츠 실태조사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e스포츠 프로 선수 평균 연봉은 1억7558만원으로 전년 대비 80%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사진제공=한국콘텐츠진흥원
한콘진 측은 "지난해 해외 투자를 유치한 프로 게임단이 많아지면서 소속 선수 연봉도 함께 늘어난 것으로 파악됐다"며 "이 밖에도 국내외 게임단 간 선수 유치 경쟁이 거세짐에 따라 선수들의 연봉도 함께 증가한 것으로 추정된다"고 설명했다.

국내 e스포츠 관람객을 대상으로 진행한 설문 결과 최근 1년간 경기를 관람한 평균 횟수는 9.6회로 조사됐다. 가장 많이 관람한 게임 종목은 리그오브레전드로, 66.7%을 차지했다.
네이버에서 머니투데이를 만나보세요
나의 의견 남기기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