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택시업계 "카풀 반대 결사항전…文 직접 나서라"

머니투데이 최동수 기자 2019.01.10 15:02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10일 국회앞 기자회견…분신 사망 택시기사 유서 공개 "간신히 사는 기사들 죽여"

전국택시노동조합연맹, 전국개인택시운송사업조합연합회, 전국택시운송사업조합연합회, 전국민주택시노동조합연맹 등 4개 단체가 모인 택시비상대책위원회는 10일 오후 2시 서울 여의도 국회의사당역 3번출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였다./사진=서민선 인턴기자전국택시노동조합연맹, 전국개인택시운송사업조합연합회, 전국택시운송사업조합연합회, 전국민주택시노동조합연맹 등 4개 단체가 모인 택시비상대책위원회는 10일 오후 2시 서울 여의도 국회의사당역 3번출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였다./사진=서민선 인턴기자




카카오 카풀(Car pool·승용차 합승) 서비스에 반대한 택시기사가 또 분신 사망하면서 택시업계의 반발이 극에 달하고 있다.

택시업계는 문재인 대통령이 직접 나서서 문제를 해결하라며 면담을 요청했다. 또 카풀 영업이 중단되지 않으면 청와대를 향해 총집결하는 4차 택시 생존권 결의대회(총파업)를 개최하겠다고 밝혔다.

전국택시노동조합연맹, 전국개인택시운송사업조합연합회, 전국택시운송사업조합연합회, 전국민주택시노동조합연맹 등 4개 단체가 모인 택시비상대책위원회는 10일 오후 2시 서울 여의도 국회의사당역 3번 출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였다.



박권수 전국개인택시운송사업조합연합회 회장은 "그동안 택시 4개 단체는 카카오 카풀 등 카풀 영업을 즉각 중단하고 불법 카풀을 금지할 것을 주장해왔지만 정부의 여야 정당은 물론 청와대까지 수수방관했다"며 "제3의 제4의 열사가 나오지 않도록 전국 100만 택시가족의 생존권을 보장할 것을 촉구한다"고 말했다.

박 회장은 "국회는 즉각 국토교통위원회를 소집하고 불법 카풀 영업의 빌미가 되고 있는 여객자동차 운수사업법 제81조 제1항 제1호를 삭제할 것을 요구한다"며 "요구가 수용되지 않을 경우 100만 택시가족과 25만 택시가 광화문과 청와대를 항해 총집결하는 제4차 택시 생존권 쟁취 결의대회를 개최할 것"이라고 밝혔다.

여객자동차 운수사업법 제81조(자가용 자동차의 유상운송 금지)에 따르면 사업용 자동차가 아닌 자동차를 유상으로 운송용으로 제공하거나 임대해서는 안 된다. 다만 제1항 제1호에서 출퇴근할 때 승용자동차를 함께 타는 경우 등을 예외로 두고 유상운송을 허용하고 있다.

이날 택시비상대책위는 문 대통령이 직접 나서달라며 면담을 요청했다.

구수영 전국민주택시노동조합연맹 위원장은 "더 이상 이 사태의 해결을 정부와 여당에 맡길 수 없어 대통령님에게 우리의 요구를 전달하고자 면담을 요청한다"며 "최대한 빠른 시일 내에 면담에 응해달라"고 말했다.

택시비상대책위는 기자회견 중간 서울 광화문 세종대로에서 분신해 사망한 택시기사 임모씨(65)의 육성이 담긴 유서를 일부 공개했다.

임씨는 "국민들하고 소통한다는 게 웬말이냐, 소상공인 다 죽이고 자영업자 다 죽이고 경제는 다 망가지고 60대 주축으로 이뤄진 택시기사들은 또 어디로 가란 말이냐"며 "우리 죽고 나면 대리 기사들마저 죽을 것"이라고 말했다.

임씨는 "카카오톡이 하고 있는 일을 잘 살펴보면 어떤 문제점이 있는지 알 수 있을 것"이라며 "택시와 상생하자는 카카오톡이지만 지금에 와서는 콜비도 받아 챙기고 대리 기사 수수료 20%까지 챙겨가고 있다"고 말했다.

임씨는 이어 "간신히 밥 벌어먹고 사는 택시 기사들마저 죽이려고 하는 것을 문재인 정부는 알고 있는지 궁금하다"고 말했다.


택시비상대책위는 육성 유서 초반만 공개한 뒤 나머지는 글로 정리해 문서로 공개했다. 임씨는 유서에서 "국민들은 다 죽어도 좋은가"라며 "나는 더 이상 당신들 밑에서 살기 싫다. 저 멀리서 지켜보겠다"고 밝혔다. "택시기사여 다 일어나라, 교통을 마비시키자"고도 적었다.

이후 택시비상대책위는 택시 10대를 타고 청와대로 향해 이날 집회를 이어갈 계획이다.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