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올해 전국 집값 1% 빠진다...전세값도 2.4%↓

머니투데이 김희정 기자 2019.01.10 14:00

한국감정원, 2019년 가격 전망...작년 강북 5.6% 뛸 때 강남은 7.5%↑

자료=한국감정원자료=한국감정원
올해 전국 주택매매가격이 1% 하락하고 전세가격은 2.4% 하락할 것이란 전망이 나왔다. 9·13 대책으로 투자수요가 크게 위축됐고 아파트 입주물량 증가와 지역경기 부진으로 지방 아파트 시장의 하락세가 뚜렷해졌다는 설명이다.

한국감정원 KAB부동산연구원은 10일 이 같은 내용의 '2018년도 부동산시장 동향 및 2019년 전망'을 내놨다. 국가경제의 저성장 기조와 부동산 세제개편, 규제지역 추가 등 정부 규제정책, 누적되는 아파트 입주물량으로 올해 주택매매가격 1% 하락할 것이란 예측이다.

올해도 개발 호재가 있는 일부지역은 국지적 상승을 보일 수 있으나, 전국적으로는 정부 규제 및 지역산업 위축에 따라 하락세로 전환할 것으로 봤다.

지난해 전국 매매가격은 주택과 아파트가 각각 1.1%, 0.1%씩 상승했으나 상승폭은 전년(주택 1.5%, 아파트 1.1%) 대비 줄어든 것으로 집계됐다. 반면 지역별 격차가 커져 서울은 개발호재 및 신규단지 중심으로 매매가격이 6.2%나 올랐다. 강남과 강북 모두 최근 1년간 실질가격변동이 각각 7.5%, 5.6%로 장단기 연평균 변동률을 크게 초과했고 특히 강남의 상승률이 강북 상승률을 초과했다.

올해는 주택 전세가격도 입주물량 증가 지역을 중심으로 하락세가 뚜렷해 전국적으로 2.4% 하락할 것으로 예측됐다. 이들 지역으로 전세수요가 이동하면서 기존 지역주택시장이 후퇴 또는 침체될 수 있다는 설명이다.

매매시장의 관망세에 따른 반사효과로 일부 지역에선 전세수요가 늘 수 있으나 전반적으로 서울은 입주물량 증가 지역에 수요가 분산되고 일부 수도권 외곽 및 지방에선 일시적 공급 집중으로 전세시세가 하락할 것으로 봤다. 지난해에는 전국 전세가격이 주택은 1.8% 빠지고 아파트는 2.9% 하락해 전년 대비 하락세로 전환한 바 있다.

올해 주택거래량도 지난해보다 5.5% 줄어 81만건에 그칠 것으로 봤다. 지난해 11월말 기준 2018년 누적 주택 매매거래량은 80만1000건으로 전년 동기보다 8.5% 줄었다. 같은 기간 전월세 거래량은 144만9000건으로 그 중 전세 거래량 비중이 1.4%포인트 높아졌다.

감정원 측은 "정부의 규제정책 기조로 인해 매수심리가 위축되고 실수요자의 관망세가 이어져 주택 구입을 보류하거나 구입시기를 조정하는 투자자가 상당할 것"이라고 밝혔다.
네이버에서 머니투데이를 만나보세요
나의 의견 남기기등록

베스트클릭

  1. 1기무라 타쿠야 근황 충격…역변한 모습에 '갑분싸'
  2. 2김동성, '친모 살인청부 교사' 내연남? "수억원대 선물까지"
  3. 3연봉 줄인다니 "회장 안 해"…저축은행중앙회장 얼마나 받길래
  4. 4'9→10→20'… 불어나는 손혜원 측 목포 부동산 매입 의혹
  5. 5'이태원 터줏대감' 홍석천, 식당 2곳 폐업…"임대료 폭등"
  6. 6[亞컵현장] 베트남, 16강 진출 '오리무중'... '오만 기적의 16강행'
  7. 7'고려대 5수생의 미쳐버린 대학생활' 궁금하세요?(영상)
  8. 8'성폭행 의혹' 조재범 첫 피의자 조사... 혐의 인정할까
  9. 9'우승' U18 女 아이스하키, 2020년 세계선수권 3부리그 승격
  10. 10박지원 "재주는 박지원, 돈은 손혜원이?…孫, 이실직고 해야"
  1. 1기무라 타쿠야 근황 충격…역변한 모습에 '갑분싸'
  2. 2김동성, '친모 살인청부 교사' 내연남? "수억원대 선물까지"
  3. 3연봉 줄인다니 "회장 안 해"…저축은행중앙회장 얼마나 받길래
  4. 4'9→10→20'… 불어나는 손혜원 측 목포 부동산 매입 의혹
  5. 5'이태원 터줏대감' 홍석천, 식당 2곳 폐업…"임대료 폭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