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위워크 이긴다" 롯데 워크플렉스 1호점 가보니

머니투데이 유엄식 기자 2019.01.10 13:48

강남N타워에 1~63인실 다양한 공간 마련…1인당 임대료 월 35만~71만원선

워크플랙스 역삼점 로비 전경. 핫 데스크 입주자들의 공용 업무공간이다. /사진제공=롯데자산개발워크플랙스 역삼점 로비 전경. 핫 데스크 입주자들의 공용 업무공간이다. /사진제공=롯데자산개발
“시설은 국내 최고 수준이며 임대료도 위워크(wework) 등 경쟁사와 비교해 적정하다고 생각합니다”(이주원 롯데자산개발 상무)

롯데그룹 종합부동산회사 롯데자산개발이 스타트업 확산으로 급성장 중인 공유오피스 시장에 도전장을 내밀었다. 자체 브랜드 ‘워크플렉스’(workflex)를 만들고 강남 테헤란로 한복판에 위치한 강남N타워에 1호점을 열었다.

지하철 2호선 역삼역에서 약 250m, 도보 5분 거리에 있는 강남N타워 7~9층 3개층에 워크플랙스 역삼점이 있다. 각 층 전용면적 940㎡, 3개층 총 2800여㎡ 규모로 1인실부터 63인실까지 다양한 사무 공간을 마련했고, 업무공간은 24시간 개방된다.

강남N타워는 강남권(GBD)에서 2016년 이후 공급된 유일한 프라임급(연면적 10만㎡) 오피스 빌딩이다. 롯데자산개발은 1인 기업과 스타트업 근로자들이 이런 노른자위 땅에 저렴한 임대료를 내고 일할 수 있는 공간을 마련했다는 것만으로 성공을 자신한다.

사무공간별 임대료 수준은 다르다. 오픈된 공간에서 자유롭게 일하는 ‘핫(hot) 데스크’는 월 35만원, 별도 마련된 공용 사무공간에 지정석을 사용하는 ‘익스클루시브(exclusive) 데스크’는 월 55만원, 1인 전용 사무공간인 ‘프라이빗(private) 데스크’는 월 71만원 수준이다.

익스클루시브 데스크 이상 각 좌석에는 MS, 구글 직원들이 사용해 유명세를 탄 글로벌 사무가구 브랜드 스틸케이스의 130만원 상당 프리미엄 사무용 의자가 제공된다.

워크플랙스 역삼점 내부 업무공간. /사진제공=롯데자산개발워크플랙스 역삼점 내부 업무공간. /사진제공=롯데자산개발
사용자 중심 설계로 기존 공유오피스 업체와 차별화를 추구한다. 사무공간 바닥은 소음 방지를 위해 카펫을 깔았고, 사무실별 칸막이도 방음 성능이 우수한 두꺼운 유리를 사용했다.

1인당 활용 가능한 평균 사무 면적은 1.2평대로 기존 공유오피스와 비교해 10~20% 넓다. 각 층마다 4~12인용 회의실 3곳도 마련됐다.

리셉션 데스크가 있는 8층에는 전문 커뮤니티 매니저 3명이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 상주한다. 이들은 사무 지원뿐 아니라 입주 기업과 롯데그룹 계열사 간의 협업도 돕는다.

입주자들을 위한 휴식공간도 돋보인다. 각 층에는 남녀 샤워실부터 안마의자가 구비된 별도 힐링 휴식공간이 있다. 전용 바에선 커피, 맥주, 탄산음료가 무제한 제공되며, 26층 야외 옥상정원은 대관을 통해 내외부 행사를 진행할 수 있다.

지난 2일 오픈 이후 문의가 끊이지 않는다. 조양묵 오피스사업팀장은 “10인 이내 소기업부터 20~30명, 80~90명 등 중대형사까지 다양한 입주 문의가 들어온다”고 말했다.
롯데자산개발은 홍대, 성수동 등 스타트업 수요가 많은 국내 지역은 물론 베트남 등 롯데그룹이 복합개발을 추진하는 해외 지역을 중심으로 공유오피스 지점을 확대할 계획이다. 2030년까지 국내외 50호점을 여는 게 목표다.
네이버에서 머니투데이를 만나보세요
나의 의견 남기기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