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신규 게임 출시 빗장 푼 中… 韓 게임 허가는 언제?

머니투데이 김지영 기자 2019.01.10 18:12

中 정부, 자국 게임 유통 추가 허용…韓 등 해외 게임 신규 허가는 '미지수'

한동안 굳게 잠겼던 중국 신작 게임 시장이 다시 열리기 시작했다. 지난해 연말 중국 정부가 게임 유통 허가 심사를 재개한 이후 게임 출시 허가품목을 늘리고 있다. 중국 신작게임 출시를 고대해왔던 국내 게임업계에도 청신호가 커졌다는 분석이다.

중국 게임 사업을 관장하는 국가신문출판광전총국은 9일(현지시간) 84종의 자국 게임물에 대해 판호(게임유통 허가)를 추가로 내줬다. 모바일 게임 82개, 웹게임 1개, 온라인 게임 1개 등이다. 이로써 지난해 연말부터 중국 당국으로부터 출시 허가를 받은 게임물은 총 164종으로 늘었다. 지난해 3월부터 신규 게임물 유통심사를 중단했던 중국 당국은 그해 12월 80여종의 자국 신규 게임물에 대해 판호 발급을 내줬다. 9개월 만에 게임 유통 심사를 재개한 것.

재개된 중국 당국의 판호 발급은 자국 중소 개발사들의 게임 위주로 진행되고 있다. 한국을 포함한 타국 게임물에 대한 판호는 재발급 대상에서 제외됐다. 그러나 중국 당국이 판호 발급을 다시 시작한만큼 머지않아 해외 게임 서비스로 심사대상이 확대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특히 한국 기업들의 기대가 크다. 한국과 중국 간 사드(THAAD·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 갈등 여파로 한국 기업들은 지난 2년 넘게 중국 정부로부터 게임 신작 출시 허가를 받지 못했다. 이 때문에 배틀그라운드, 리니지2 레볼루션, 리니지M, 검은사막 등 지난 1~2년간 국내외 시장에서 선풍적 인기를 끌었던 게임들이 세계 최대 소비국인 중국에서는 수익을 내지 못하는 사태가 발생했다.

넷마블과 엔씨소프트, 웹젠, 펄어비스 등은 각각의 중국 유통사들과 함께 중국 정부의 판호 발급 즉시 현지 게임 출시가 가능하도록 준비 중이다.

한편 중국 정부의 판호 발급 재개가 국내 게임사들의 수혜로 이어지기까진 오랜 시일이 걸릴 수 있다는 신중론도 있다. 중국 당국의 판호 미발급 사태가 장기화되면서 심사 대기 중인 해외 경쟁작들이 적지 않아서다. 현재 판호 승인을 기다리는 게임만 3000~5000개에 이를 것으로 알려졌다. 현지 매체에 따르면 현재 중국 정부의 판호 발급을 신청한 게임은 최소 7000여종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가운데 중국 당국이 올해 내줄 판호 발급 규모는 많아야 3000여종이 될 것으로 거론되고 있다.

중국 정부는 지난 8월 ‘게임 총량제’를 실시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청소년 보호 차원에서 신규 게임 수와 전체 유통 게임수를 규제하겠다는 방침이다. 이를 감안하면 실제 한국을 비롯한 해외 게임물 판호 발급이 더딜 수 있다. 성종화 이베스트투자증권 연구원은 “한한령 규제가 일부 업종을 제외하곤 전반적으로 그대로 유지되고 있기 때문에 한국게임에 대한 판호 심사 재개 시기를 섣불리 예측하긴 어렵다”고 말했다.
네이버에서 머니투데이를 만나보세요
나의 의견 남기기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