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마음의 병을 앓는 아내…"그래도 사랑합니다"

머니투데이 황희정 기자 2019.01.11 06:02

[따끈따끈 새책] '사랑하는 아내가 정신병원에 갔다'…6년의 연애, 세 번의 입원 그리고 끝나지 않는 사랑의 기록

성인 4명 중 1명은 마음의 병을 앓고 있다고 한다. 이제 흔한 질병이 돼 버린 정신질환이지만 사랑하는 사람이 정신병원에 입원해야 한다면 어떨까.

저자는 대학교 1학년 때 아내를 처음 보자마자 사랑에 빠졌다. 6년의 연애 끝에 결혼에 골인해 행복한 나날을 보내던 중 스물일곱의 아내에게 마음의 병이 찾아왔다. 아내는 금융위기로 다니던 직장이 문을 닫은 뒤 새 회사로 옮겼으나 불안감에 시달렸다. 아내가 극심한 망상증세를 보이자 결국 그는 병원을 찾았다. "제 아내가 정신이 나간 것 같아요."

자살 충동, 만성적 우울, 약물 부작용에 시달리는 아내를 지켜만 봐야 하는 절망이 저자를 휩쌌다. 아내가 마음의 병에서 영영 벗어나지 못할 수 있다는 불안, 아내의 병을 오롯이 혼자 감당해야 한다는 압박감이 그를 짓눌렀다. 하지만 그는 아내 곁을 떠나지 않았다. 정신질환을 앓는 아내 곁에서 간병하는 일상을 틈틈이 글로 남겼다.

이 책은 평범한 남자의 지극히 개인적인 기록의 결과물이다. 2011년 저자는 선뜻 말하기 힘든 경험을 글로 풀어 뉴욕타임스에 실었다. 이때 쓴 글은 많은 독자의 마음을 움직이며 화제의 칼럼으로 떠올랐고 이 신간의 기초가 됐다. 책에는 아내와의 첫 만남부터 결혼생활, 갑작스러운 발병과 회복 과정이 고스란히 담겼다.

정신병원에서 첫 번째 퇴원을 한 뒤 아내의 병이 서서히 사라졌다. 하지만 이들 부부는 어느새 가시 돋친 말만 주고받는 냉랭한 사이가 돼버렸다. 문제점을 깨달은 두 사람은 서로를 다정하게 대하는 법을 연습하며 사랑을 확인했다. 그리고 3년 뒤 아내에게 병이 재발했다.

입원과 퇴원을 반복했지만 저자와 아내는 더 이상 이 병이 두렵지 않다고 말한다. 두 사람은 서로에게 버팀목이 돼주면서 더욱 단단한 사랑을 이어가고 있다. 지켜주고 싶은 사람과 함께하는 일상의 소중함을 전하는 그의 경험담은 공감과 감동을 이끌어내기 충분하다.

◇사랑하는 아내가 정신병원에 갔다=마크 루카치 지음, 걷는나무 펴냄, 박여진 옮김, 448쪽/1만4000원.
네이버에서 머니투데이를 만나보세요
나의 의견 남기기등록

베스트클릭

  1. 1기무라 타쿠야 근황 충격…역변한 모습에 '갑분싸'
  2. 2김동성, '친모 살인청부 교사' 내연남? "수억원대 선물까지"
  3. 3연봉 줄인다니 "회장 안 해"…저축은행중앙회장 얼마나 받길래
  4. 4'9→10→20'… 불어나는 손혜원 측 목포 부동산 매입 의혹
  5. 5[亞컵현장] 베트남, 16강 진출 '오리무중'... '오만 기적의 16강행'
  6. 6'이태원 터줏대감' 홍석천, 식당 2곳 폐업…"임대료 폭등"
  7. 7'고려대 5수생의 미쳐버린 대학생활' 궁금하세요?(영상)
  8. 8'성폭행 의혹' 조재범 첫 피의자 조사... 혐의 인정할까
  9. 9'우승' U18 女 아이스하키, 2020년 세계선수권 3부리그 승격
  10. 10박지원 "재주는 박지원, 돈은 손혜원이?…孫, 이실직고 해야"
  1. 1기무라 타쿠야 근황 충격…역변한 모습에 '갑분싸'
  2. 2김동성, '친모 살인청부 교사' 내연남? "수억원대 선물까지"
  3. 3연봉 줄인다니 "회장 안 해"…저축은행중앙회장 얼마나 받길래
  4. 4'9→10→20'… 불어나는 손혜원 측 목포 부동산 매입 의혹
  5. 5[亞컵현장] 베트남, 16강 진출 '오리무중'... '오만 기적의 16강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