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벤츠 차기 회장 "2세대 CLA, 한국과 공동개발… 한국시장 매우 중요"

머니투데이 라스베이거스(미국)=황시영 기자 2019.01.09 15:53

[CES 2019]벤츠 회장 취임 앞둔 올라 칼레니우스 연구개발 총괄 "신형 S클래스, 레벨3 자율주행 구현"

올라 칼레니우스 다임러 AG 이사회 멤버 겸 메르세데스-벤츠 승용 부문 연구개발 총괄이 8일(현지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 컨벤션센터의 'CES 2019' 발표 무대에 서있다./사진제공=메르세데스-벤츠올라 칼레니우스 다임러 AG 이사회 멤버 겸 메르세데스-벤츠 승용 부문 연구개발 총괄이 8일(현지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 컨벤션센터의 'CES 2019' 발표 무대에 서있다./사진제공=메르세데스-벤츠
"내년에 나올 신형 S클래스가 레벨3 자율주행을 구현할 것이다."

오는 5월 메르세데스-벤츠 회장으로 취임할 예정인 올라 칼레니우스(Ola Källenius) 다임러 AG 이사회 멤버 겸 메르세데스-벤츠 승용부문 연구개발 총괄이 한국 언론과 처음 인터뷰를 가졌다.

칼레니우스 총괄은 8일(현지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CES 2019' 현장에서 가진 인터뷰에서 "자율주행 기술에서 레벨 2와 2+는 이미 구현됐다"며 "레벨3는 내년에 발표될 차세대 S클래스에 적용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로봇택시는 레벨 4, 5 수준인데 구글이 먼저 시작했지만 벤츠 역시 보쉬와 손잡고 로봇택시를 개발 중이며 이와 관련한 진전을 이룰 것"이라고 덧붙였다.

벤츠는 자율주행에 수천 명의 연구인력을 투입 중이다. 이산화탄소 배출량을 최소화하는 '클린 모빌리티'도 목표지만, 자율주행 및 차세대 음성인식 소프트웨어 개발에 투자를 집중하고 있다.

칼레니우스 총괄은 "이른바 'CASE' 전략과 관련해 수천명에 달하는 인력이 집중돼 있다"며 "R&D센터는 중국, 인도, 한국 등에 있으며 CASE팀을 이사회 멤버에도 포함시켜야 한다고 생각하고 이 부분에 대한 투자가 더 증가할 것"이라고 전했다.

또 "자동차 산업을 변화시키는 원동력이 여기서 나오며, R&D 비중이 'CASE'에 몰릴 거라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CASE'는 커넥티드(Connected), 자율주행(Autonomous), 공유 및 서비스(Shared & Services), 전기 구동화(Electric) 등 벤츠의 미래 모빌리티 전략을 뜻한다.

벤츠는 이날 CES에서 '더 뉴 CLA' 2세대 모델을 세계 최초 공개했다.

한국 R&D팀과 협업의 결과물인 '더 뉴 CLA' 2세대 모델에는 벤츠가 작년 CES에서 선보인 차세대 인포테인먼트 시스템 MBUX(Mercedes-Benz User Experience)가 적용됐다.

탑승자의 움직임(motion)으로 차량 기능을 작동하는 'MBUX 인테리어 어시스턴트', 증강현실 기술을 활용한 내비게이션, 자연어 인식, 운전자에게 피트니스 컨설팅을 제공하는 에너자이징 코치 등의 기능을 갖췄다.

칼레니우스 총괄은 "3년 전에 MBUX를 개발해달라고 엔지니어에 부탁했는데 당시 백지 상태였다"며 "운영체제(OS)처럼 만들고, 거기에 기능을 추가하는 게 좋겠다고 했는데, 작년에 내놓고 나서 계속해서 추가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다운로드가 가능한 형태기 때문에, 독립적으로 제공되는 트립어드바이저 등을 계속 추가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벤츠는 이날 프레스컨퍼런스에서 탑승자가 "헤이 메르세데스, 결혼 기분을 느끼게 해달라"고 말하자, 결혼 관련 노래를 틀어주고 조명을 조절해주는 등 음성인식 비서로서 역할을 독톡히 하는 동영상을 시연했다.

칼레니우스 총괄은 오는 5월 디터 제체 회장 후임으로 메르세데스 벤츠 승용부문 회장에 오른다.

스웨덴 출신으로, 비독일인으로는 다임러 그룹의 회장직에 처음 오르게 된다. 1993년 다임러그룹에 입사했으며, 벤츠 세일즈 부문 책임자, 고성능 브랜드 AMG 부문 총괄 등을 거쳤다. 2015년부터 다임러 이사회에 합류했다.

그는 "한국 고객은 기술 이해도가 높고, 혁신에도 많은 관심을 갖고 있다"면서 "한국 고객과 시장은 우리에게 아주 중요한 곳"이라고 말했다. 이어 "벤츠는 지난 10년간 한국의 역량있는 기업들과 다양한 협업을 진행하고 있다. 그런 점에서도 한국시장은 우리에게 큰 의미가 있는 곳"이라고 덧붙였다.
8일(현지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CES 2019'에서 메르세데스-벤츠 '더 뉴 CLA' 2세대 모델이 첫 공개됐다. 올라 칼레니우스(Ola Källenius) 다임러 AG 이사회 멤버 겸 메르세데스-벤츠 승용 부문 연구개발 총괄, 브리타 제에거(Britta Seeger) 다임러 AG 이사회 멤버 겸 메르세데스-벤츠 마케팅&세일즈 총괄이 사진을 찍고 있다./사진=메르세데스-벤츠8일(현지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CES 2019'에서 메르세데스-벤츠 '더 뉴 CLA' 2세대 모델이 첫 공개됐다. 올라 칼레니우스(Ola Källenius) 다임러 AG 이사회 멤버 겸 메르세데스-벤츠 승용 부문 연구개발 총괄, 브리타 제에거(Britta Seeger) 다임러 AG 이사회 멤버 겸 메르세데스-벤츠 마케팅&세일즈 총괄이 사진을 찍고 있다./사진=메르세데스-벤츠
벤츠의 차세대 인포테인먼트 시스템 MBUX의 모션 시연 모습/사진제공=메르세데스-벤츠벤츠의 차세대 인포테인먼트 시스템 MBUX의 모션 시연 모습/사진제공=메르세데스-벤츠
네이버에서 머니투데이를 만나보세요
나의 의견 남기기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