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현대차 "2022년 커넥티드카 1000만대 시대 열겠다"

머니투데이 라스베이거스(미국)=황시영 기자 2019.01.08 08:00

[CES 2019] 2020년 개인화된 전기차 첫 공개…올해 미국내 인공지능 연구개발센터 신설

7일(현지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 만달레이베이호텔에서 현대차 관계자들이 로보틱스와 전기차가 결합된 '엘리베이트' 콘셉트카 프로토타입 모델과 함께 사진을 찍고 있다. (왼쪽부터) 짐 트레이너 현대차 미국판매법인 홍보담당 이사, 조원홍 현대차 고객경험본부장 부사장, 존서 현대크래들 상무, 데이비드 바이런 선드벅페라 디자인&혁신 전략 매니저, 서정식 현대차 ICT본부장 서정식 전무./사진제공=현대차7일(현지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 만달레이베이호텔에서 현대차 관계자들이 로보틱스와 전기차가 결합된 '엘리베이트' 콘셉트카 프로토타입 모델과 함께 사진을 찍고 있다. (왼쪽부터) 짐 트레이너 현대차 미국판매법인 홍보담당 이사, 조원홍 현대차 고객경험본부장 부사장, 존서 현대크래들 상무, 데이비드 바이런 선드벅페라 디자인&혁신 전략 매니저, 서정식 현대차 ICT본부장 서정식 전무./사진제공=현대차
현대자동차가 7일(현지시간)부터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CES 2019'에서 "2022년 커넥티드카 1000만대 시대를 열겠다"고 공언했다.

현대차 (129,000원 1500 +1.2%)는 △전동화(EV) 기반의 개인 맞춤형 모빌리티 경험 제공 △글로벌 커넥티드카 서비스 확대 및 오픈 플랫폼 구축 △오픈 이노베이션&인공지능 혁신 거점 구축 등 3대 미래 모빌리티 전략도 제시했다.

전동화와 관련, 현대차는 고객이 자신만의 라이프스타일에 맞춰 인테리어 부품, 하드웨어 기기, 상품 콘텐츠 등을 원하는 대로 자유롭게 구성할 수 있는 '스타일 셋 프리(Style Set Free)'를 모빌리티 방향성으로 제시했다.

2020년 '스타일 셋 프리' 콘셉트가 적용된 최초의 전기차 전용 플랫폼 'E-GMP(Electric-Global Modular Platform)' 기반 신형 전기차를 선보일 계획이다.

전기차 전용 플랫폼이 적용된 전기차는 넓은 내부 공간을 갖추고, 고객이 배터리 등 동력계 부품을 교체하거나 라이프스타일에 따라 소형가전, 사무기기 등 외부 하드웨어 기기를 탑재할 수 있을 전망이다. 자동차가 단순한 이동수단이 아니라 개인화된 디지털 공간, 움직이는 사무실, 편안한 휴식 공간으로 확장되는 것이다.

존서 현대크래들 상무가 7일(현지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 만달레이베이 호텔에서 열린 'CES 2019' 기자간담회에서 '엘리베이트' 콘셉트카의 로보틱스 프로토타입 모델을 소개하고 있다./사진제공=현대차존서 현대크래들 상무가 7일(현지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 만달레이베이 호텔에서 열린 'CES 2019' 기자간담회에서 '엘리베이트' 콘셉트카의 로보틱스 프로토타입 모델을 소개하고 있다./사진제공=현대차
7일(현지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 만달레이베이 호텔에서 열린 'CES 2019' 기자간담회에서 '엘리베이트' 콘셉트카의 로보틱스 프로토타입 모델 시연 동영상이 나오고 있다./사진제공=현대차7일(현지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 만달레이베이 호텔에서 열린 'CES 2019' 기자간담회에서 '엘리베이트' 콘셉트카의 로보틱스 프로토타입 모델 시연 동영상이 나오고 있다./사진제공=현대차
또 현대차는 커넥티드카 분야를 선도하기 위해 2022년초 글로벌 커넥티드카 서비스 가입 고객 1000만명을 확보하고, 모든 글로벌 차종에 커넥티드 서비스를 탑재하겠다고 밝혔다. 커넥티드카 비전으로는 '연결의 초월성(Transcend Connectivity)'이 제시됐다.

이미 커넥티드카 서비스가 제공되는 한국, 미국, 중국, 캐나다, 유럽뿐 아니라 인도, 브라질, 러시아, 호주, 인도네시아, 멕시코 등 글로벌 시장에서 커넥티드카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빅데이터 센터를 추가 설립할 예정이다.

서정식 현대자동차 ICT본부장은 "미래 자동차 시장은 초연결성을 갖춘 자동차와 그렇지 않을 자동차로 나뉘어질 것"이라며 "오픈 플랫폼을 바탕으로 ‘연결의 초월성’을 주도, 미래 모빌리티 시대에 부응하고 ICT기업보다 더 ICT스러운 기업으로 발전해나가겠다"고 말했다.

아울러 현대차는 국경과 업종을 뛰어 넘는 '오픈 이노베이션' 방식의 글로벌 협업에도 치중한다. 국내(제로원·ZER01NE), 미국(현대크래들 실리콘밸리), 이스라엘(현대크래들 텔아비브)에 구축한 글로벌 오픈 이노베이션 센터를 올해내에 베를린, 베이징으로 확대해 글로벌 5대 혁신 거점을 완성할 계획이다.

이노베이션 센터에서는 융복합 혁신 기술의 총아로 꼽히는 인공지능(AI) 분야에 대한 경쟁력 확보에 집중한다. 현대차는 지난 11월 AI 전문 연구조직 '에어 랩(AIR Lab)'을 신설했으며 올해내 미국에도 인공지능 전문 연구개발 센터 'AIR Center'를 신설하겠다고 밝혔다.

이번 CES에서 현대차는 현대크래들에서 개발한 걸어다니는 자동차 '엘리베이트(Elevate) 콘셉트카'를 처음 공개하며, 미래 모빌리티의 새로운 가능성을 제시했다. '엘리베이트'는 일반 도로는 물론 4개의 바퀴 달린 로봇 다리를 움직여 기존 이동수단으로는 접근이 어려운 지역 및 상황에서도 유용하게 활용할 수 있는 신개념 모빌리티다.
네이버에서 머니투데이를 만나보세요
나의 의견 남기기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