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뒤에서 안보여요. 앉아주세요.”…공연 관람의 딜레마

머니투데이 김고금평 기자 2019.01.06 16:01

조용필·이문세·더보헤미안스 등 연말연시 공연 관람 태도 보니…‘배려’와 ‘즐김’ 사이에서 고민

지난해 12월 29~31일 서울 올림픽공원 체조경기장에서 열린 이문세 '더 베스트' 공연. /사진제공=케이문에프앤디지난해 12월 29~31일 서울 올림픽공원 체조경기장에서 열린 이문세 '더 베스트' 공연. /사진제공=케이문에프앤디
지난해 12월 16일 서울 올림픽공원 체조경기장에서 열린 조용필의 ‘50주년 전국투어 콘서트’에 1만 명의 관객이 운집했다. ‘좌석’ 중심의 무대였지만, 그의 무대를 신 나게 즐기기 위해 ‘스탠딩’으로 바꾸려는 일부 관객의 움직임이 적지 않았다.

빠른 곡이 나올 때 저마다 약속이나 한 듯 모두 일어서는 분위기도 넘쳐났지만, 이 분위기를 그대로 이어가기 위해 계속 ‘스탠딩’을 고집하던 일부 관객은 다음 곡에서 앞줄이 자리에 앉자 자신도 모르게 앉아야 했다. 더 즐기고 싶어도 상대방을 ‘배려’해야 한다는 생각에 아쉽지만 ‘좌석 모드’에서 몸을 흔들어야 했다.

용기(?)를 낸 일부 관객이 일어나 춤을 추자, 뒷줄 좌석에서 “안 보여요. 앉아주세요.”하는 항의가 바로 들어왔다.

지난 4일 서울 세종대 대양홀에서 열린 퀸의 판박이 밴드 ‘더 보헤미안스’ 내한 공연에서도 비슷한 풍경이 연출됐다. 첫 곡부터 흥이 넘친 무대가 펼쳐졌는데도 누구도 일어서지 않았다. 이 그룹 보컬이 곡 ‘Another One Bites the Dust’를 부르기 전 “여러분, 일어나세요”라는 말이 나오자, 관객은 모두 일어나 춤추며 노래를 따라 불렀다.

이 곡이 끝나고 ‘Don’t Stop me Now‘ ’Somebody to Love‘ ’Break Free‘ 등 신 나는 노래 3곡이 잇따라 나왔지만, 이미 앉은 관객들 사이로 일어나는 관객은 거의 없었다. 시야를 가릴까 울며 겨자 먹기로 앉아서 야광봉만 힘차게 흔드는 관객이 적지 않았다.

일부 객석에선 옆 친구에게 “우리 일어날까. 즐기러 왔잖아”하는 소리도 들렸다. 하지만 결국 이들은 일어나지 않았다, 아니 못했다.

지난 4일 열린 퀸의 판박이 밴드 '더 보헤미안스' 내한공연. /사진제공=샹그릴라엔터테인먼트지난 4일 열린 퀸의 판박이 밴드 '더 보헤미안스' 내한공연. /사진제공=샹그릴라엔터테인먼트
관람객 A씨(36)는 공연이 끝난 뒤 “퀸 노래를 들으며 마음껏 춤추며 즐기고 싶었는데, 갑자기 약속이나 한 듯 객석이 다 앉으니, 혼자 일어서기 뻘쭘했다”며 “보컬이 계속 일어나서 즐기라고 말해주길 기다렸는데, 한번 말하고 끝내서 서운했다”고 말했다.

최근 잇따르는 연말연시 공연에 ‘배려’와 ‘즐김’ 사이에서 딜레마를 겪는 관객이 적지 않다. 몇 년 전 공연장 풍경과 비교하면 대단한 차이다. 당시에는 앞줄 뒷줄 상관없이 관객이 눈치 보지 않고 즐기고 싶은 만큼 좌석과 스탠딩을 오가며 즐기는 경우가 많았다.

앞줄이 일어나면 뒷줄도 같이 일어나거나 일어나기 싫을 땐 앞줄의 공연 태도만큼은 ‘존중’해주는 분위기가 역력했다는 것이 공연 관계자들의 전언이다.

한 공연기획사 B 본부장은 “록 페스티벌이 넘치고 공연은 ‘함께’라는 문화가 암묵적으로 용인된 시절에는 앞줄, 뒷줄 눈치를 보지 않는 관람 태도가 많았다”며 “요즘 들어 앞줄이 앉으면 뒷줄도 자연스럽게 앉는, 좋은 말로 ‘배려심’이 넘치는 문화가 정착된 것 같다. 하지만 뒤집으면 그만큼 제대로 즐기고 있는지도 의문”이라고 설명했다.

층간 소음 갈등, 갑과 을의 권력 문제 등 사회 곳곳에서 드러나는 상처로 얻게 된 배려와 존중의 가치가 문화에서도 고스란히 이어졌다는 해석도 나온다. 공연 관계자 C씨는 “예전에는 관객이 뮤지션과 자신과의 온전한 합일을 찾기 위해 개성을 살리는 몸부림이 강했다면 요즘엔 공연을 즐기면서 옆, 뒷좌석 관객 눈치를 보는 문화도 강해졌다”고 했다.

지난 4일 퀸의 판박이 밴드 '더 보헤미안스' 내한공연 모습. /사진제공=샹그릴라엔터테인먼트지난 4일 퀸의 판박이 밴드 '더 보헤미안스' 내한공연 모습. /사진제공=샹그릴라엔터테인먼트
가수나 뮤지션이 말하지 않아도 관객이 알아서 움직이는 문화의 적극성이 줄었다는 의미로도 해석된다. 사정이 이렇다 보니, 무대 주인공들이 “일어나세요” 같은 구체적 신호를 통해 객석의 ‘오해’나 ‘불편’을 줄이는 모습도 연출되는 실정이다.

4일 ‘더 보헤미안스’ 공연에선 사회자가 나서 “이 두 곡에선 일어나서 같이 즐겨주세요” 같은 말을 사전에 공지하기도 했다. 지난해 12월 29일 서울 체조경기장에서 열린 이문세 ‘더 베스트’ 무대에서도 관객이 알아서 ‘스탠딩 공연’을 즐길 수 있도록 빠르고 신 나는 곡들을 아예 한 섹션으로 묶어 부르기도 했다.

이문세 공연을 보러 온 관람객 D씨는 "좌석만 있는 경우 상대방을 배려하는 문화가 필요하다"며 "야외 무대처럼 페스티벌 형태가 아닌 경우 아쉬워도 관람에 방해되는 행동은 자제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했다.

또 다른 관람객 E씨는 “가수가 ‘일어나세요’하면 그제야 내 마음대로 즐길 수 있는 ‘사용허가’를 받은 느낌이 든다”며 “신 나는 곡이 나와도 앞줄이 일어나지 않으면 계속 머뭇거리게 되는 게 요즘 공연 관람 태도의 현실”이라고 말했다.
네이버에서 머니투데이를 만나보세요
나의 의견 남기기등록

베스트클릭

  1. 1기무라 타쿠야 근황 충격…역변한 모습에 '갑분싸'
  2. 2김동성, '친모 살인청부 교사' 내연남? "수억원대 선물까지"
  3. 3연봉 줄인다니 "회장 안 해"…저축은행중앙회장 얼마나 받길래
  4. 4'9→10→20'… 불어나는 손혜원 측 목포 부동산 매입 의혹
  5. 5[亞컵현장] 베트남, 16강 진출 '오리무중'... '오만 기적의 16강행'
  6. 6'이태원 터줏대감' 홍석천, 식당 2곳 폐업…"임대료 폭등"
  7. 7'고려대 5수생의 미쳐버린 대학생활' 궁금하세요?(영상)
  8. 8'성폭행 의혹' 조재범 첫 피의자 조사... 혐의 인정할까
  9. 9'우승' U18 女 아이스하키, 2020년 세계선수권 3부리그 승격
  10. 10박지원 "재주는 박지원, 돈은 손혜원이?…孫, 이실직고 해야"
  1. 1기무라 타쿠야 근황 충격…역변한 모습에 '갑분싸'
  2. 2김동성, '친모 살인청부 교사' 내연남? "수억원대 선물까지"
  3. 3연봉 줄인다니 "회장 안 해"…저축은행중앙회장 얼마나 받길래
  4. 4'9→10→20'… 불어나는 손혜원 측 목포 부동산 매입 의혹
  5. 5[亞컵현장] 베트남, 16강 진출 '오리무중'... '오만 기적의 16강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