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현대차그룹 중장기 로드랩 공개에 수소차株 '질주'

머니투데이 오정은 기자 2018.12.12 15:55

현대차그룹 수소연료전지차 7조6000억 투자 결정에 현대차&수소차 관련주 급등

현대차그룹이 2030년 국내에서 연 50만대 규모의 수소연료전지차 생산체제를 구축한다는 로드맵을 공개하면서 증시에서 수소차 관련주가 일제히 급등했다. 현대차그룹 변화에 대한 기대감이 높아지며 현대차그룹주가 질주했다.

12일 코스피 시장에서 현대차 (131,000원 1500 +1.2%)는 전일대비 7000원(6.28%) 오른 11만8500원에 마감했다. 현대위아 (41,300원 1950 +5.0%)현대모비스 (210,000원 3000 +1.4%)도 각각 7.96%, 9.01% 강세였고 현대글로비스 (142,000원 500 +0.3%)기아차 (35,800원 850 +2.4%)도 9.62%, 3.30% 올랐다.

그밖에 수소차 관련주인 평화홀딩스 (8,950원 1700 +23.4%)가 코스피 시장에서 29.87% 가격 제한폭까지 오르며 급등했고 일진다이아 (30,850원 1350 +4.6%)도 19.01% 올랐다. 코스닥 시장에서도 제이엔케이히터 (9,370원 1250 +15.4%)가 12.69% 오르는 등 수소차 관련주가 줄줄이 강세였다.

전일 현대차그룹은 충북 충주에 위치한 현대모비스 공장에서 수소 연료전지시스템 생산 확대를 위한 제2공장 신축 기공식을 갖고 수소 및 수소전지차 중장기 로드맵인 'FCEV 비전 2030'을 공개했다. 현대차그룹은 협력사와 2030년까지 연구·개발(R&D) 및 설비 확대 등에 총 7조6000억원을 투자하고 5만1000명의 신규 고용을 창출한다는 계획을 밝혔다.

아울러 현대차그룹은 현대·기아차 및 주요 계열사에 대한 대표이사·사장단 인사를 단행했다. 이번 인사는 정의선 현대차그룹 수석부회장의 3세 경영체제를 구축했다는 평가를 받았는데 수소전지차 중장기 로드랩 발표와 더불어 현대차그룹의 변화를 의미한다는 점에서 시장의 기대감을 높였다.

현대차 주가는 올 들어 전일까지 28.5% 내렸다. 3분기 실적은 기대치를 크게 하회했고 시장에서는 당장의 실적도 문제지만 중장기 성장 전략의 부재가 더 큰 문제라는 지적이 쏟아졌다. 이런 상황에서 현대차그룹이 처음으로 수소전지차 보급 확대를 위한 구체적인 중장기 로드맵을 밝히고 투자금액과 신규 고용창출 계획을 명시한 것은 긍정적이라는 평가다.

강성진 KB증권 연구원은 "현대차그룹 지배구조 변화에 대한 기대감과 신차 판매 호조, 현대차그룹의 수소차 비전 발표가 그룹주 상승 요인으로 작용했다"며 "정의선 수석부회장 중심의 그룹 체제 개편으로 지배구조 수혜주인 현대글로비스, 현대모비스 주가 상승으로 이어졌다"고 분석했다.

전문가들은 현대차그룹의 대규모 투자 결정으로 수소차 관련 자동차 부품사와 수소충전소 관련주가 일제히 수혜를 받을 것으로 내다봤다.

조수홍 NH투자증권 연구원은 "현대차그룹은 FCEV 비전 2030를 공개해 수소경제라는 글로벌 에너지 변화의 퍼스트무버(개척자)로서 시장을 선도해나갈 계획을 밝혔다"며 "전기차와 수소연료전지차를 주요 축으로 전기 동력차 시장의 중장기 성장세가 확대될 것"이라고 분석했다.

수소연료전지차(FCEV)는 장기적으로 수송차 시장에서 전기차(EV)와 함께 친환경차의 주요 축으로 자리잡을 것으로 예상된다. 현재 수소연료전지차 개발은 시작 단계로 2025년을 전후 본격적인 시장이 형성될 전망이다. 정부는 2019년 수소연료전지차 보급을 위한 국내 예산을 1425억원으로 증액했으며 2022년까지 국내 수소충전소 310기 구축 계획도 발표했다.

조 연구원은 "투자 관점에서 수소연료전지차와 전기차 성장으로 모두 수혜가 가능한 기업으로는 한온시스템, 우리산업, 지엠비코리아가 있다"며 "수소탱크 등 전용부품 생산기업으로는 일진다이아가 있으며 수소충전소 구축 관련 기업은 효성중공업, 이엠코리아, 제이엔케이히터 등이 장기 투자 관심대상"이라고 밝혔다.

수소연료전지차 관련 완성차 관련주로는 글로벌 시장에서 현대차, 도요타, 혼다가 꼽힌다. 주요 부품주로는 현대모비스 일진다이아 (30,850원 1350 +4.6%) 뉴로스 인지컨트롤스 시노펙스 코오롱인더 모토닉 유니크 등이 있다. 수소 충전소 관련 기업으로는 효성중공업 (47,550원 2300 +5.1%) 등을 비롯해 에코바이오 디케이락 등이 거론된다. 풍국주정 (25,500원 850 +3.5%)은 수소가스 생산업체로 수혜주로 분류됐다.
네이버에서 머니투데이를 만나보세요
나의 의견 남기기등록

베스트클릭

  1. 1기무라 타쿠야 근황 충격…역변한 모습에 '갑분싸'
  2. 2김동성, '친모 살인청부 교사' 내연남? "수억원대 선물까지"
  3. 3연봉 줄인다니 "회장 안 해"…저축은행중앙회장 얼마나 받길래
  4. 4'9→10→20'… 불어나는 손혜원 측 목포 부동산 매입 의혹
  5. 5[亞컵현장] 베트남, 16강 진출 '오리무중'... '오만 기적의 16강행'
  6. 6'이태원 터줏대감' 홍석천, 식당 2곳 폐업…"임대료 폭등"
  7. 7'고려대 5수생의 미쳐버린 대학생활' 궁금하세요?(영상)
  8. 8'성폭행 의혹' 조재범 첫 피의자 조사... 혐의 인정할까
  9. 9'우승' U18 女 아이스하키, 2020년 세계선수권 3부리그 승격
  10. 10박지원 "재주는 박지원, 돈은 손혜원이?…孫, 이실직고 해야"
  1. 1기무라 타쿠야 근황 충격…역변한 모습에 '갑분싸'
  2. 2김동성, '친모 살인청부 교사' 내연남? "수억원대 선물까지"
  3. 3연봉 줄인다니 "회장 안 해"…저축은행중앙회장 얼마나 받길래
  4. 4'9→10→20'… 불어나는 손혜원 측 목포 부동산 매입 의혹
  5. 5[亞컵현장] 베트남, 16강 진출 '오리무중'... '오만 기적의 16강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