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시진핑, 北 리용호 만나 "北 사정 맞는 발전노선 지지"

머니투데이 베이징(중국)=진상현 특파원 2018.12.08 00:33

시진핑 "북중 관계 매우 중시, 이는 확고 부동한 방침"…리용호 "북한은 중국과 함께 하고 싶다"

시진핑 중국 국가 주석이 7일 중국을 방문한 리용호 북한 외무상을 만나 "중국은 북한 인민이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지도 아래 자국 사정에 맞는 발전 노선을 찾는 것을 지지한다"고 말했다.

중국 관영 신화통신 및 중국중앙(CC) TV에 따르면 시 주석이 이날 베이징 인민대회당에서 리 외무상을 만나 이같이 언급했다. 시 주석은 북중 관계에 대해서는 "양국 외교부가 계속 소통을 강화해, 북중 관계 발전과 한반도 문제의 정치적 해결을 위해 함께 노력해야 한다"고 말했다. 특히 "올해 김 위원장이 세 차례 중국을 방문해, 북중 우호 협력 심화와 지역의 평화 안정 발전 촉진 등 중대한 문제에 대해 전면적으로 깊이있는 의견을 교환했다"고 평가했다. 시 주석은 "내년에 북·중 수교 70주년을 맞는다"면서 "중국 당과 정부는 북중 관계를 매우 중시한다. 이는 우리의 확고부동한 방침"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북중 관계는 이미 새로운 장을 시작했다"면서 "수교 70주년 기념행사를 계기로 양자 관계가 장기적으로 건강하고 안정적으로 발전하도록 해야 한다"고 밝혔다.

시 주석은 "올 들어 한반도 정세에 긍정적인 변화가 발생했다"면서 "한반도 문제가 정치적 해결의 정확한 궤도로 되돌아갔다"고 평가했다. 이어 "미국과 북한이 서로 마주 보고 나아가기를 바란다. 서로를 합리적으로 배려해 한반도 평화회담 과정이 끊임없이 긍정적인 진전을 이루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리 외무상은 이에 "북한은 중국과 함께 하고 싶다"면서 "내년 수교 70주년 행사를 잘 개최해 전통적인 우의를 공고히 하고 양자 협력을 강화하자"고 말했다. 그는 "북한은 한반도 비핵화를 실현하기 위해 지속적으로 힘쓰고 있다"면서 "한반도 및 지역의 평화 안정에 관해 중국과의 밀접한 소통, 협조를 유지하고 싶다"고 덧붙였다.
네이버에서 머니투데이를 만나보세요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 플러스친구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