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이재수 前기무사령관 손가방서 2매 유서 나와

머니투데이 김영상 기자 2018.12.07 21:33

투신 전 방문했던 지인 사무실에서 발견…경찰 "사망 경위 수사 중"

세월호 참사 당시 유가족에 대한 불법 사찰을 지시한 혐의를 받는 이재수 전 국군기무사령부 사령관이 3일 오전 서초동 서울중앙지방법원으로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을 받기 위해 도착,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뉴스1세월호 참사 당시 유가족에 대한 불법 사찰을 지시한 혐의를 받는 이재수 전 국군기무사령부 사령관이 3일 오전 서초동 서울중앙지방법원으로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을 받기 위해 도착,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뉴스1
서울 송파구의 한 오피스텔에서 투신해 사망한 이재수 전 국군기무사령관의 손가방에서 2매 분량의 유서가 나왔다.

서울 송파경찰서는 이 전 사령관이 7일 오후 2시48분쯤 송파구 문정동 소재 오피스텔 1층 로비에서 사망한 채 발견됐다고 밝혔다.

이 전 사령관을 발견한 오피스텔 근무자가 이날 오후 2시54분 '사람이 쓰러져 있다'고 경찰에 신고했다.

경찰 관계자는 "이 전 사령관이 지인 사무실에서 투신해 사망했다"며 "시신은 경찰병원으로 이송됐다"고 밝혔다.

경찰은 이 전 사령관이 방문했던 지인의 사무실에서 2매 분량의 유서를 발견했다. 이 유서는 이 전 사령관의 손가방에 들어 있었다. 다만 경찰은 유족의 반대 등으로 내용을 공개할 수 없다고 밝혔다.

경찰 관계자는 "현재 현장 감식과 CCTV(폐쇄회로화면)·휴대폰 수사, 목격자·유족 진술 청취 등을 통해 사망경위를 면밀히 수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 전 사령관은 2014년 4월부터 7월까지 기무사 대원들에게 세월호 유가족의 정치 성향 등 동향과 개인정보를 수집·사찰하고 경찰청 정보국에서 진보성향 단체들의 집회 계획을 수집해 재향군인회에 전달하도록 지시한 혐의로 검찰 수사를 받고 있었다.

이 전 사령관은 지난달 27일 검찰 조사를 위해 출석하면서 "국가적 재난 상황에서 부대원들은 최선을 다해 임무 수행을 했다"고 말했다. 이달 3일에는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를 받았으나 법원이 영장을 기각했다.
네이버에서 머니투데이를 만나보세요
나의 의견 남기기등록

베스트클릭

  1. 1제2의 손혜원 계속 나온다...이해충돌방지법안이 없다
  2. 2그랜드캐년 추락 사고… "국가가 도와달라" vs "왜 세금 쓰나"
  3. 3손혜원 기자회견 "나전칠기 다 합하면 100억…기증하려고 샀다"
  4. 4"여성위한 착한 콘돔, 나쁜 性편견 깨야죠"
  5. 5'홍석천 폐업' 논란…정말 최저임금이 죄인 입니까?
  6. 6문제훈, '태권 파이터' 최초 로드FC 챔피언 노린다
  7. 7인권위, '스포츠인권 특별 조사단' 꾸려 실태조사 착수
  8. 8'이정현 26점' KCC, 전자랜드에 92-84 승... 3연패 탈출
  9. 9'최진수 버저비터 3점포' 오리온, SK에 77-76 짜릿한 역전승
  10. 10목포 '창성장' 입구에 응원메시지…"손혜원 의원님 힘내세요"
  1. 1제2의 손혜원 계속 나온다...이해충돌방지법안이 없다
  2. 2그랜드캐년 추락 사고… "국가가 도와달라" vs "왜 세금 쓰나"
  3. 3손혜원 기자회견 "나전칠기 다 합하면 100억…기증하려고 샀다"
  4. 4"여성위한 착한 콘돔, 나쁜 性편견 깨야죠"
  5. 5'홍석천 폐업' 논란…정말 최저임금이 죄인 입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