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농협생명, '실손보험금 간편 청구 서비스' 도입

머니투데이 전혜영 기자 2018.12.07 17:34

생보업계 최초, 연말까지 전국 21개 주요 병원에서 서비스 이용 가능

사진=농협생명사진=농협생명
NH농협생명은 실손의료비를 간편하게 청구할 수 있는 보험금 간편 청구 서비스를 도입했다고 7일 밝혔다.

이번 서비스는 병원에서 진료비를 납부한 환자들이 서류 발급이나 보험금 청구서 작성 등의 절차 없이 병원 애플리케이션(앱)을 통해 본인 인증 후 보험금을 청구할 수 있다. 실손보험금 간편 청구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은 생명보험사 중 농협생명이 처음이다.

이 서비스는 레몬헬스케어사의 ‘M-Care 뚝딱청구’ 앱 서비스와 연동해 신촌·강남 세브란스병원, 국립암센터 고객을 대상으로 7일부터 우선 실시하고 연말까지 순차적으로 서울성모병원 등 전국 21개 주요 병원으로 확대 적용한다. 내년에는 서울대학병원 등 중·소형 병원을 포함해 약 300개 병원에서 서비스를 확대할 계획이다.



보험금 청구에 필요한 진료비 영수증과 진료 세부내역서 등 병원에 저장된 정보를 전자데이터(EDI) 형태로 보험사에 전송하기 때문에 직접 서류를 발급해야 하는 기존 방식보다 간편한 것이 가장 큰 특징이다. 병원과 보험사는 고객 만족도를 높일 수 있고, 고객은 보험금 청구에 소요되는 시간과 비용을 절감할 수 있어 효과적이다.

서비스 이용방법도 간단하다. NH농협생명의 실손보험에 가입한 고객은 진료를 받은 뒤 세브란스병원 앱인 ‘세브란스병원’에 접속 후 ‘실손보험청구’ 메뉴를 클릭하면 된다. 자동으로 ‘M-Care 뚝딱청구’ 앱이 연동돼 간단한 본인인증 절차를 거쳐 진료내역을 선택하면 보험금 청구가 완료된다.
네이버에서 머니투데이를 만나보세요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 플러스친구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