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대통령도 못푸는 '광주형 일자리'…진퇴양난

머니투데이 김남이 기자 2018.12.07 15:42

광주시-현대차 특별한 실무 접촉 없어...추가 제시 카드 없어 답답한 상황

6일 오전 광주시청 1층 로비에 설치된 '광주시-현대차 완성차공장 투자 협약식' 무대가 철거되고 있다. 예정대로라면 협약식은 이날 오후 2시 열릴 계획이었다./사진=김남이 기자(광주)6일 오전 광주시청 1층 로비에 설치된 '광주시-현대차 완성차공장 투자 협약식' 무대가 철거되고 있다. 예정대로라면 협약식은 이날 오후 2시 열릴 계획이었다./사진=김남이 기자(광주)
‘광주형 일자리’ 협상이 제자리 걸음을 면치 못하고 있다. 광주시와 현대차가 서로 최종 카드를 내놨지만 숨고르기가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문재인 대통령이 참석 예정이던 행사까지 취소된 상황이라 타협에 시간이 필요할 전망이다.

7일 자동차업계에 따르면 현대차와 광주시는 특별한 실무진 접촉 없이 이번 주말을 냉각기로 보낼 전망이다. 서로 협상안을 다듬어 보자는 의견을 교환했다.

이병훈 광주시 문화경제부시장은 전일 "지금은 숨고르기가 필요한 상황"이라며 "현대차에서도 같은 생각을 갖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빨라야 다음주 실무진 접촉이 진행될 것으로 보인다.



문제는 현재 양측 모두 협상을 진전시킬 방법이 없다는 점이다. 6일 문재인 대통령이 참석하는 투자협약식이 예정돼 있었지만 취소됐다. 현대차가 광주시의 수정협상안을 거부하며 강경한 자세를 보여 입장절충에는 넘어야 할 산이 높다.

재계 관계자는 "과거엔 대통령 행사를 취소하는 것 자체가 상상할 수 없던 사안"이라며 "현대차가 광주형 일자리 투자를 진짜 포기했거나 새로운 협상 주도권을 확보하기 위해 강수를 둔 것으로 보인다"고 평가했다.

광주시도 청와대를 뒤에 두고 마지막 패를 보였다는 분석이다. 설마 대통령이 오는 행사를 현대차가 취소하게 하겠냐는 어림수가 여지없이 간파됐다는 지적이다. 광주시는 5일 수정협상안을 제시하면서 다음날 있을 협약식을 준비했다.

광주시가 노동계를 설득하는 작업은 쉽지 않을 전망이다. 현대차는 명확한 '상생협의회 결정 유효기간‘ 설정을 원하는데, 노동계는 이를 '임금·단체협상 유예'로 해석하며 반대하고 있다.

한국노총 광주지역본부는 당초 ’유효기간 관련‘ 문구 삭제를 요구했으나 자신들이 양보해 다소 모호한 수정안을 냈다는 입장이다. 이미 할 수 있는 것은 다했다는 생각으로 더 이상의 양보는 없다고 못 박았다.

이용섭 광주시장은 지난 6일 페이스북을 통해 “유일한 쟁점이 상생협의회 결정사항의 유효기간뿐이었고, 노사민정협의회에서 대안까지 제시했는데...”라며 아쉬움을 나타냈다. 다만 “어느 한쪽에 책임을 전가하나 비판할 일은 아니다”고 했다.

이 시장은 “이해관계가 첨예하게 다른 노동계와 현대차의 요구를 조정해 하나의 해법을 찾는 게 정말 어렵다”며 “하지만 나아가다 보면 ‘협상타결’이라는 종착점에 도달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현대차 노조는 7일 파업을 유보하고 정상 근무에 들어갔다. 광주시와 현대차의 일자리 협약 체결 잠정 보류가 확정되면서 이날 검토한 파업을 미뤘다.
머니투데이가 스타벅스를 드려요!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를 구독하세요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 플러스친구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