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연신내 맥도날드 갑질, 고객 사과로 일단락

머니투데이 김건휘 인턴기자 2018.12.06 14:30
지난달 17일 서울 연신내 맥도날드 매장에서 손님이 직원 얼굴에 햄버거를 던지는 사건이 발생했다. /사진=유튜브 영상 캡처지난달 17일 서울 연신내 맥도날드 매장에서 손님이 직원 얼굴에 햄버거를 던지는 사건이 발생했다. /사진=유튜브 영상 캡처
국내 맥도날드 매장에서 한 고객이 점원 얼굴에 햄버거를 던지는 영상이 공개돼 '갑질 논란'이 거세다. 이에 대해 한국맥도날드는 "해당 고객이 사과해 일단락됐다"고 밝혔다.

6일 한국맥도날드 관계자는 이날 유튜브에 게재돼 논란이 된 해당 동영상을 두고 "바로 경찰이 출동해 해당 고객도 사과하고 직원도 사과를 받아들여 일단락된 내용"이라며 "피해자인 직원도 논란이 확대되면서 불안해 한다"고 말했다. 이어 "피해 당사자가 더 이상 확대되는 것을 원하지 않는 것 같다"고 덧붙였다.

한국맥도날드에 따르면 연신내점에서 고객이 점원에게 햄버거 봉투를 집어던진 사건은 지난달 중순 벌어졌다. 맥도날드 측은 이미 고객이 사과하고 직원이 받아들인 점을 감안, 고소 등 법적 조치에 나서지는 않았다.



앞서 이날 유튜브를 통해 맥도날드 연신내점에서 중년 남성으로 보이는 한 고객이 점원 얼굴에 햄버거가 든 것으로 보이는 종이봉투를 던지는 동영상이 확산돼 논란이 일었다.

해당 고객은 주문한 햄버거가 나오지 않아 오래 기다렸다며 항의했고, 점원은 이미 번호를 안내했다고 답했다. 이 과정에서 감정이 격해진 고객 1명이 봉투를 점원의 얼굴을 향해 던졌다.

한편 지난달 11일에도 울산의 한 맥도날드 매장에서 '드라이브 스루'를 통해 주문한 고객이 직원에게 음식을 집어던지는 영상이 퍼져 논란이 된 바 있다. 당시 맥도날드 측은 "직원의 피해 사실을 확인하였으며, 직원 보호와 피해 구제를 위해 경찰에 고발 조치를 완료했다"고 공식 입장을 밝혔다
네이버에서 머니투데이를 만나보세요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 플러스친구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