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광주시 "6일 '광주형 일자리' 조인식 취소" 협상 장기화 불가피

머니투데이 광주=김남이 기자, 장시복 기자 2018.12.05 19:57
이용섭 광주시장(왼쪽 세 번째)과 윤종해 한국노총 광주지역본부 의장(왼쪽 네 번째) 등 노사민정협의회 참석자들이 5일 오후 협의를 마치고 사진촬영을 하고 있다. 이날 노사민정협의회는 '35만대 생산까지 단체협약 제한'을 담은 광주시-현대차 합의안을 수정하기로 결의했다./사진=뉴스1이용섭 광주시장(왼쪽 세 번째)과 윤종해 한국노총 광주지역본부 의장(왼쪽 네 번째) 등 노사민정협의회 참석자들이 5일 오후 협의를 마치고 사진촬영을 하고 있다. 이날 노사민정협의회는 '35만대 생산까지 단체협약 제한'을 담은 광주시-현대차 합의안을 수정하기로 결의했다./사진=뉴스1
광주시는 당초 오는 6일 오후 2시 계획했던 현대차 (116,500원 -0)와의 '광주형 일자리' 투자 협약 체결 조인식을 취소한다고 5일 밝혔다.

광주시는 이날 최종 협상의 노사민정 공동 결의가 이뤄지면 이를 바탕으로 현대차와 최종 협상에 나서 투자 협상을 마무리하고, 곧이어 6일 투자 협약 조인식을 열 예정이었다.

그러나 이날 광주시가 지역 노동계의 입장을 받아들여 단협 유예 조항을 조건부 수정 의결하면서 현대차와 다시 협상에 나서야 하는 상황이다.



현대차도 이날 처음으로 관련 공식 자료를 내고 "광주시가 이날 노사민정 협의회를 거쳐 제안한 내용은 투자 타당성 측면에서 받아들이기 어려운 안"이라고 밝혔다.

현대차는 "광주시가 협상의 전권을 위임받았다며 현대차에 약속한 안을 노사민정 협의회를 통해 변경시키는 등 혼선을 초래하고 있는 점에 대해 매우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했다.

때문에 광주형 일자리 협상 장기화는 불가피하며, 최악의 경우 무산 가능성이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머니투데이가 스타벅스를 드려요!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를 구독하세요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 플러스친구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