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광주형 일자리' 물건너가나..노사민정 결의에 현대차 수용불가 입장

머니투데이 광주광역시=김남이 기자, 장시복 기자 2018.12.05 20:03

(상보)현대차 "혼선 초래 유감, 신뢰 회복 조치 필요"

이용섭 광주시장(왼쪽 세 번째)과 윤종해 한국노총 광주지역본부 의장(왼쪽 네 번째) 등 노사민정협의회 참석자들이 5일 오후 협의를 마치고 사진촬영을 하고 있다. 이날 노사민정협의회는 '35만대 생산까지 단체협약 제한'을 담은 광주시-현대차 합의안을 수정하기로 결의했다./사진=뉴스1이용섭 광주시장(왼쪽 세 번째)과 윤종해 한국노총 광주지역본부 의장(왼쪽 네 번째) 등 노사민정협의회 참석자들이 5일 오후 협의를 마치고 사진촬영을 하고 있다. 이날 노사민정협의회는 '35만대 생산까지 단체협약 제한'을 담은 광주시-현대차 합의안을 수정하기로 결의했다./사진=뉴스1
‘광주형 일자리’ 노사민정 위원회가 5일 문제가 된 ‘35만대 달성’ 문구를 삭제한 투자유치안을 조건부 결의하고, 이를 기반으로 한 3가지 안을 현대차에 제안했다. 하지만 현대차 (116,500원 -0)가 공식적으로 이를 받아들이기 어렵다고 선을 그으면서 협상 타결이 불투명해졌다.

이용섭 광주광역시장은 이날 점심시간 긴급회동까지 가지며 노동계를 설득했으며 ‘광주형 일자리’ 모델의 첫 번째 사업인 완성차 공장 투자유치를 위한 안건 심의의결을 위해 노사민정 협의회를 광주광역시청에서 진행했다.

이번 협의회에서 가장 논란이 된 부분은 노사상생발전협정서의 1조 2항 부분이다. 2항은 ‘신설법인 상생협의회 결정사항의 유효기간은 조기 경영 안정 및 지속 가능성 확보를 위해 누적 생산목표대수 35만대 달성까지로 한다’는 내용이 담겼다.



상생협의회에서 향후 임금인상 등이 논의될 예정이기 때문에 노동계는 이 조항이 35만대 생산까지 임단협을 유예하는 것과 다름없다고 반발했다. ‘주 44시간, 연봉 3500만원’의 임금 수준은 합의를 했다.

노사민정 협의회 위원인 윤종해 한국노총 광주전남본부 의장은 “‘35만대 달성’ 문구는 임단협을 5년 동안 유예할 수 있도록 악용될 수 있기 때문에 노동계가 많은 생각을 했다”고 밝혔다.

이런 과정을 통해 노사민정 협의회가 마련한 3가지 안은 △노사상생발전협정서 제1조 2항 삭제 △신설법인 상생협의회 결정사항의 유효기간은 조기 경영 안정권 및 지속가능성 확보를 위해 고려한다 △결정사항의 효력은 특별한 사정이 없는 한 지속적으로 유지되도록 한다 등이다.

이에 대해 현대차는 첫 공식 자료를 내고 “광주시가 협상의 전권을 위임받았다며 현대차에 약속한 안을 노사민정 협의회를 통해 변경시키는 등 혼선을 초래하고 있는 점에 대해 매우 유감스럽게 생각한다”며 “투자 타당성 측면에서 받아들이기 어려운 안”이라고 밝혔다. 특히 ‘의결사항 수정안 3안’이 현대차 당초 제안이라고 주장한 것은 사실을 왜곡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현대차는 아울러 “광주시가 향후 신뢰를 회복할 수 있는 조치를 취해 투자 협의가 원만히 진행될 수 있게 되길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광주시는 오는 6일 오후 2시에 계획했던 현대차와의 '광주형 일자리' 투자 협약 체결 조인식을 취소했다.
머니투데이가 스타벅스를 드려요!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를 구독하세요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 플러스친구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