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영상) "왜 사냐, 죽어"… 예쁘지 않은 여성의 일상

머니투데이 이재은 기자, 김소영 인턴기자 2018.12.08 07:30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터뷰] '탈코르셋'으로 유명세 탄 뷰티크리에이터·유튜버 배리나씨 인터뷰

편집자주 #배리나 #탈코르셋 #예쁘지_않아도_괜찮아. 해시태그(#) 키워드로 풀어내는 신개념 영상 인터뷰입니다. 
지난달 20일, 뷰티크리에이터·유튜버 배리나씨가 머니투데이를 찾았다./사진=김소영 기자지난달 20일, 뷰티크리에이터·유튜버 배리나씨가 머니투데이를 찾았다./사진=김소영 기자




"왜 사냐, 죽어라."

"어휴, 아침부터 마주쳐서 기분 더럽네."

뭐 하나 잘못한 것 없지만 매일 이 같은 폭언을 들으며 살아온 이들이 있다. 우리 사회에 늘 존재했지만, 마치 없는 것처럼 숨어 살아온 이들이다. 이들은 매일 같이 '왜 나는 다른 여자들처럼 예쁘지 않을까'라 자책하며 본인의 존재를 부정해왔다. 긴 역사 속 내내 말이다. 자연히 우리는 한 번도 이들의 이야기에 귀 기울인 적 없었다.



그리고 그가 나타났다. 뷰티 크리에이터·유튜버이자 '탈코르셋'으로 일약 스타덤에 오른 배리나씨(21·본명 배은정)다. (☞ 기사 "내 얼굴 부정했었다"…거세지는 '탈코르셋 운동' 참고) 그는 탈코르셋 선언으로 유명해졌지만, 이후 '예쁘지 않은 여성'으로서 그동안 하루 하루 살아내는 게 얼마나 힘들었는지 공유하며 공감을 사고 있다. '탈코르셋'이란 벗어나자는 뜻의 '탈'(脫)과 여성 억압의 상징 '코르셋'(corset·체형 보정 속옷)을 결합한 말로 '여성은 예뻐야 한다' '여성은 꾸며야 한다'는 여성 억압적 문화로부터의 해방을 부르짖는 운동이다.

그는 이 같은 일상의 고백을 통해 우리 사회에 외모지상주의가 얼마나 만연했는지, 사회가 규정한 '여성스럽고 예쁜' 모습에서 벗어난 이들에겐 얼마나 박하게 대했는지를 폭로했다. 그는 "나는 예쁘지 않다"면서도 "예쁘지 않아도 괜찮다. 그리고, 아무리 노력해도 그 이상적인 기준을 모두 충족하기는 여간 어려운 게 아니다"라며 사회가 정한 외모적 잣대로부터 자유로워지겠다고 외치고 있다.


☞예쁘지 않은 게 잘못인가요? 배리나씨의 이야기가 궁금하다면 클릭!

머투 채널 구독 이벤트 - 미세먼지 없는 봄을 위해 마스크를 드립니다.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