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논산 여교사, 제자 2명과 부적절한 관계 '의혹'

머니투데이 박가영 기자 2018.11.12 14:13
/사진=이미지투데이/사진=이미지투데이
충남 논산 한 고교에서 기간제 여교사가 제자 2명과 부적절한 관계를 맺었다는 의혹이 제기돼 논란이 일고 있다.

12일 해당 학교 등에 따르면 이 고교에서 기간제 교사로 근무하던 30대 여성 A씨는 지난해 고교 3학년이던 B군과 수차례 성관계를 맺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A씨 전 남편 D씨는 두 사람의 관계를 눈치 챈 친구 C군이 여교사에게 접근, 불륜 사실을 외부에 알리겠다고 협박해 또 다시 성관계를 가졌다는 의혹도 제기했다.



이후 C군은 대학에 진학한 것으로 알려졌다. D씨 주장과 달리, C군 측은 A씨와 성관계를 한 적이나 협박한 적이 없다며 A씨 전 남편을 명예훼손과 허위사실 유포 등으로 고소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해당 사건이 지역사회에 소문이 나기 시작하자 B군은 여교사 남편 D씨에게 여교사와 SNS를 통해 주고받은 문자를 전달했다.

교사 A씨는 지난 4월 학교에서 권고사직 처리됐다. D씨와는 지난 8월 이혼한 것으로 전해졌다.

해당 학교는 관련 사건을 인지했지만 신입생 모집에 차질을 빚을 것을 우려, 이 같은 의혹을 축소·은폐했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D씨는 "학교장은 소문이 날까봐 두려워 사건을 축소·은폐해 가정이 파탄났다"고 주장하며 "교장과 교감은 책임지고 사임하라"고 주장했다.

학교 관계자는 "당황스러워 할 말이 없다"며 "공식적인 답변은 차후 하겠다"고 밝혔다
네이버에서 머니투데이를 만나보세요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 플러스친구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