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MUFFLER] 낮보다 더 힙한 을지로의 '밤' 핫플 투어

머니투데이 김은미 크리에이터, 홍재의 기자, 박정은 크리에이터, 신선용 인턴디자이너 2018.10.24 08:05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84·96 띠동갑 친구되기] 을지로의 밤 : 서울식품→물결

도대체 어디가 그렇게 힙한데?도대체 어디가 그렇게 힙한데?




친구 먹고 을지로로 뛰어간 머플러의 84년생과 96년생 쥐띠동갑 두 사람. 을지로의 힙한 낮문화를 경험한 그들이 이번엔 밤문화를 즐기기 위해 다시 한번 을지로로 향했어. 을지로의 밤은 낮보다 더 화려하다고 했던가? 문 닫은 인쇄소와 잡화점, 그 사이 을씨년스럽기까진 한 공간이 힙하다고? 가보기 전까지 믿기 힘들었던 건 안 비밀.

을지로의 밤을 즐기러 가는 친구들에게 한 가지 조언하고 싶은 것이 있어. 왠만하면 혼자 가지 말고 '파티'를 구하라는 거야. 일단 어둡고 간판도 없는 골목에서 혼자 헤매야 하는 리스크도 있고, 적어도 술 한 잔 하려면 혼자보다는 둘, 둘 보다는 셋! 형님들도 인정하는 부분?

■ 첫 번째 코스 : '서울식품'에서 호박전·김치전·두부김치·골뱅이무침에 막걸리 한 잔
2018년 실화?2018년 실화?
녹색 검색창에서 '을지로 가맥' 혹은 인별그램에서 '서울식품'이라고 검색해봐. 와, 이곳은 정말… 드라마 '라이프 온 마스'를 여기서 찍었다면 세트장이 1도 필요 없었을 것 같은 느낌. '70대 이하 출입금지' 팻말이 있을 법도 하지만 그 덕분에 사진을 찍었을 때 매우 독특한 컷을 잡아낼 수 있는 공간이기도 하지.

서울식품은 아주 작은 구멍가게야. 가게 앞 골목과 2층에 몇 개의 테이블이 전부지. 하지만 이곳이 바로 전주가맥 부럽지 않다는 서울의 시그니처 가맥집! 엄밀히 말하면 지하철 을지로역보단 종로3가역에서 좀 더 가까워. 청계천을 끼고 종각역 방면으로 걸어가다가 오른쪽으로 고개를 뙇! 돌리면 찾을 수 있지.



흔한 가게맥주 집 풍경.흔한 가게맥주 집 풍경.
서울식품 2층. 오후 6시를 기점으로 평균 연령이 40살 정도 어려진다.서울식품 2층. 오후 6시를 기점으로 평균 연령이 40살 정도 어려진다.
1층은 우리가 흔히 아는 가게야. 과자, 라면, 술 등을 팔고 조그마한 주방과 간이 테이블이 있어서 여기서도 술을 마실 수 있어. 메뉴에는 없지만 '저기 보이는 라면 끓여주세요' 하면 주인 아주머니가 바로 끓여주신다구. 2층은 대략 10개 정도의 테이블이 있는데 2층에서 주문할 땐 인터폰을 이용하면 돼. 참고로 음식 주문 말고는 모두 셀프. 술도 셀프! 잔도 셀프!

가격 실화냐?가격 실화냐?
메뉴판 보여? 그 밑에 가격 보여? 제일 비싸봤자 1만2000원(시가 제외)이라고. 친근하고 다양한 안주에 매우 착한 가격이라니. 술이 나를 부른다!

송송송 호박을 썰어 호박전을 부쳐보자.송송송 호박을 썰어 호박전을 부쳐보자.
막걸리 단돈 2000원.막걸리 단돈 2000원.
호박전 뿐만 아니라 술도 가격이 참 착해. 소주 2000원부터 시작해서 막걸리, 생맥주도 다 2000원. 큰 병맥주만 1000원짜리 한 장 보태서 3000원이야. (여기서 골든벨을 울리도록 하자) 84·96 띠동갑 친구들은 오후 5시쯤 '서울식품'에 자리를 잡았는데 이때만 해도 60~70대 할저씨들이 많았어. 그런데 웬걸. 오후 6시가 지나니 젊은이들이 몰리기 시작해 결국은 자리가 없어서 되돌아 나가는 지경까지 됐어. 기다림이 싫다면 이른 오후에 찾도록 하자.

을지로는 골뱅이 아이가을지로는 골뱅이 아이가
드디어 나왔어. 을지로 골뱅이. 일반 술집에선 소면이 정갈하게 돌돌 말려 나오지? 하지만 을지로는 달라. 마구 풀어헤쳐진 저 자유로운 소면과 삐쭉빼쭉 제멋대로 뻗어있는 파의 스웨그를 좀 봐봐. 마, 이것이 을지로다. 이것이 '서울식품'이다!

84 홍형 소주를 마시든 소맥을 마시든 막걸리를 마시든 서울식품은 진리. 화장실 갈 때는 꼭 스마트폰 손전등을 켜고 가자.


96 신디 무엇보다 음식이 가성비갑! 친구들한테 한턱 내고 싶으면 여길 추천! 음식도 맛있고 가격도 싸서 좋았어. 북적북적 시끌시끌했던 게 기억나.

[머플러(MUFFLER)는 머니투데이가 만든 영상 콘텐츠 채널입니다. '소음기'를 뜻하는 머플러처럼 세상의 시끄러운 소음을 없애고 머플러만의 쉽고 재밌는 영상을 보여주고 들려드리겠습니다. 목에 둘러 추위를 피하는 머플러처럼 2030세대의 바스라진 멘탈을 따뜻하게 채워 나가겠습니다.]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