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이재용·최태원·박용만, 삼지연에서 김정은과 '작별주' 나눠

머니투데이 최경민 기자 2018.09.21 12:22

[the300][2018 평양]오찬 메뉴는 들쭉아이스크림, 백두산 산나물, 천지 산천어

이재용·최태원·박용만, 삼지연에서 김정은과 '작별주' 나눠【삼지연=뉴시스】평양사진공동취재단 박진희 기자 =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부인 리설주 여사가 20일 삼지연초대소 호수 앞에서 산책을 하며 기념촬영하고 있다. 2018.09.20. photo@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평양에서 백두산까지 이어진 이번 남북 정상회담을 끝내며 우리 측 수행단과 작별주를 주고 받은 것으로 확인횄다.

21일 청와대에 따르면 전날 문재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의 백두산 방문 직후 인근 삼지연초대소에서 오찬이 이뤄졌다. 삼지연초대소의 오찬은 문 대통령과 방북단의 북한에서 마지막 일정이었다.

오찬이 끝난 후 우리측 인사들이 "작별의 술잔을 건네겠다"며 김 위원장에게 다가갔다. 이번 정상회담을 세팅한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과 서훈 국정원장 뿐만 아니라 박용만 대한상공회의소 회장을 비롯해 이재용 삼정전자 부회장, 최태원 SK 회장,구광모 LG 회장, 김용환 현대자동차 부회장 등도 김 위원장과 작별주를 주고 받았다.

애주가로 알려진 김 위원장이 꽤 많은 양의 술잔을 모두 '원샷'을 했는지 여부에 대해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그냥 준 잔을 마셨다"며 "그 때 그 때 달랐다"고 언급했다. '김정일의 요리사'로 유명한 후지모토 겐지에 따르면 김 위원장은 "와인을 하룻밤 10병이나 마셨다"고 한 적이 있다.

오찬은 삼지연초대소의 야외에 친 천막에서 진행됐다. 삼지연초대소에 식당이 있지만 워낙 날시가 좋아서 초대소 내부의 연못 등 풍광을 즐기게끔 한 것이다. 오찬 중에는 실내악단이 비틀즈의 'Yesterday', 프랭크 시나트라의 'My Way' 등 해외 유명 올드팝송을 연주했다.

메뉴는 백두산 인근의 특산물이 나왔다. 들쭉아이스크림, 백두산 산나물, 천지 산천어 등이 메뉴였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 플러스친구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이전 다음

베스트클릭

  1. 1식약처, '런천미트' 세균발육으로 부적합…"판매중단·회수조치"
  2. 2[MT리포트] '시총 1.2조' 상장폐지…'꾼'은 웃었다
  3. 3'위메프 에어팟' 반값 대란…국민청원까지 등장
  4. 4"갤럭시는 우리 시계 이름"...오리엔트, 삼성에 판매금지 소송
  5. 5테마섹, 셀트리온 지분 9000억 블록딜 추진(종합)
  6. 67년후 배터리가 메모리 역전한다…전기차가 주도
  7. 7인교진 앓는 황반변성…자각증상 없는 3대 실명질환
  8. 8"트라우마 생겼어요"…시민들은 왜 택시에 등을 돌렸나
  9. 9[MT리포트] 1조 사업 쥐락펴락, '월급 500만원' 조합장의 딜레마
  10. 10[르포] "혁신적"…30년 운전기사도 감탄한 수소전기버스
  1. 1식약처, '런천미트' 세균발육으로 부적합…"판매중단·회수조치"
  2. 2[MT리포트] '시총 1.2조' 상장폐지…'꾼'은 웃었다
  3. 3'위메프 에어팟' 반값 대란…국민청원까지 등장
  4. 4"갤럭시는 우리 시계 이름"...오리엔트, 삼성에 판매금지 소송
  5. 5테마섹, 셀트리온 지분 9000억 블록딜 추진(종합)